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임원 아들 사칭해 수억 원 뜯어낸 30대 구속
입력 2014.07.15 (13:10) 사회
서울 서부경찰서는 인터넷 만남 주선 사이트에서 대기업 임원 아들이라고 사칭해 여성들에게 접근 한 뒤 수억 원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로 39살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11년 5월부터 해당 사이트에서 자신이 독일 유명대학 박사 출신이고 아버지가 대기업 임원이라고 속여 여성 6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 등으로 3억 6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신원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한 뒤 피해 여성들에게 위조된 가족관계 증명서와 등기부등본을 보여주며 이같은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대기업 임원 아들 사칭해 수억 원 뜯어낸 30대 구속
    • 입력 2014-07-15 13:10:32
    사회
서울 서부경찰서는 인터넷 만남 주선 사이트에서 대기업 임원 아들이라고 사칭해 여성들에게 접근 한 뒤 수억 원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로 39살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11년 5월부터 해당 사이트에서 자신이 독일 유명대학 박사 출신이고 아버지가 대기업 임원이라고 속여 여성 6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 등으로 3억 6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신원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한 뒤 피해 여성들에게 위조된 가족관계 증명서와 등기부등본을 보여주며 이같은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