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횡령·배임수재’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 무죄 주장
입력 2014.07.15 (13:35) 사회
회삿돈을 빼돌리고 납품업체에서 뒷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가 법정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 심리로 열린 오늘 첫 재판에서 신 전 대표 변호인은 업무활동비 명목으로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돈을 개인 용도로 쓰지 않았고 납품업체에서 부정한 청탁도 받지 않았다고 공소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신 전 대표는 공사대금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회삿돈 3억여 원을 빼돌리고 백화점에 입점하도록 해 달라는 청탁 등과 함께 납품업체 3곳에서 1억 3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 ‘횡령·배임수재’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 무죄 주장
    • 입력 2014-07-15 13:35:02
    사회
회삿돈을 빼돌리고 납품업체에서 뒷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가 법정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 심리로 열린 오늘 첫 재판에서 신 전 대표 변호인은 업무활동비 명목으로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돈을 개인 용도로 쓰지 않았고 납품업체에서 부정한 청탁도 받지 않았다고 공소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신 전 대표는 공사대금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회삿돈 3억여 원을 빼돌리고 백화점에 입점하도록 해 달라는 청탁 등과 함께 납품업체 3곳에서 1억 3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