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일부 대학, ‘세월호’ 단원고 2학년에 사회적 배려 혜택
입력 2014.07.15 (13:43) 수정 2014.07.15 (17:07) 연합뉴스
경희대가 오는 2016학년도 입시에서 세월호 참사에서 가장 많은 이들이 희생된 단원고 2학년 학생 전원에게 사회적 배려 전형의 일종인 '고른기회전형 Ⅱ' 응시 자격을 주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경희대에 따르면 '고른기회전형 Ⅱ'은 수능 성적이 반영되지 않고 학생부 등 서류와 면접으로 평가되는 수시 전형으로 현재 서울캠퍼스와 국제캠퍼스를 합쳐 정원 내에서 80명을 뽑는다.

현재 이 전형의 혜택을 받는 이들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정한 의사자, 군인과 소방공무원의 자녀, 다자녀 가구의 자녀, 다문화가정의 자녀, 북한이탈주민, 조손가정 등이다.

경희대는 여기에 '세월호 참사 당시(2014년 4월16일) 안산 단원고 2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2016학년도에 한함)'이라는 입시 규정을 추가해 단원고 2학년 학생들에게도 기회를 줬다. 세월호에 타지 않았던 2학년 학생들도 '심리적 피해자'라는 점을 감안해 이 전형에 응시할 수 있게 했다.

이 같은 내용의 2016학년도 입시안은 지난달 말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됐다.

경희대 입학처 관계자는 "'고른기회전형 Ⅱ'는 어려운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역경을 극복하거나 사회공헌의 의미를 이해하고 평소 모범적으로 실천해 온 학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라며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은 참사를 겪은 당사자로서 특별히 배려해야 할 대상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원고 1학년이나 3학년은 아직 적용 계획이 없다"며 "직접 참사를 겪은 단원고 2학년 학생에 한정하는 데다가 탈북자, 의사자 등 다른 응시자와 똑같이 경쟁하기에 형평성 문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건국대도 단원고 학생들에게 사회적 배려 전형 응시자격을 줄 계획이다.

건국대 박성열 입학처장은 "이미 내부적인 검토는 마친 상태지만 정원 내로 할지, 정원 외로 할지 등 구체적이고 기술적인 부분은 교육부와 함께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서강대, 이화여대, 서울여대도 관련 내용은 검토 중이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여대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관련 법안이 확정되지 않아 오는 2016학년도 입학 전형에서는 단원고 학생들에 관한 내용이 없지만, 2017학년도에서는 신설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국회에 제출된 세월호 참사 관련 법안 가운데 피해학생의 대입 특례를 담은 법안은 모두 4개다. 교육부는 아직 세월호 피해 학생들의 대입 특례에 대한 입장을 아직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 일부 대학, ‘세월호’ 단원고 2학년에 사회적 배려 혜택
    • 입력 2014-07-15 13:43:08
    • 수정2014-07-15 17:07:54
    연합뉴스
경희대가 오는 2016학년도 입시에서 세월호 참사에서 가장 많은 이들이 희생된 단원고 2학년 학생 전원에게 사회적 배려 전형의 일종인 '고른기회전형 Ⅱ' 응시 자격을 주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경희대에 따르면 '고른기회전형 Ⅱ'은 수능 성적이 반영되지 않고 학생부 등 서류와 면접으로 평가되는 수시 전형으로 현재 서울캠퍼스와 국제캠퍼스를 합쳐 정원 내에서 80명을 뽑는다.

현재 이 전형의 혜택을 받는 이들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정한 의사자, 군인과 소방공무원의 자녀, 다자녀 가구의 자녀, 다문화가정의 자녀, 북한이탈주민, 조손가정 등이다.

경희대는 여기에 '세월호 참사 당시(2014년 4월16일) 안산 단원고 2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2016학년도에 한함)'이라는 입시 규정을 추가해 단원고 2학년 학생들에게도 기회를 줬다. 세월호에 타지 않았던 2학년 학생들도 '심리적 피해자'라는 점을 감안해 이 전형에 응시할 수 있게 했다.

이 같은 내용의 2016학년도 입시안은 지난달 말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됐다.

경희대 입학처 관계자는 "'고른기회전형 Ⅱ'는 어려운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역경을 극복하거나 사회공헌의 의미를 이해하고 평소 모범적으로 실천해 온 학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라며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은 참사를 겪은 당사자로서 특별히 배려해야 할 대상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원고 1학년이나 3학년은 아직 적용 계획이 없다"며 "직접 참사를 겪은 단원고 2학년 학생에 한정하는 데다가 탈북자, 의사자 등 다른 응시자와 똑같이 경쟁하기에 형평성 문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건국대도 단원고 학생들에게 사회적 배려 전형 응시자격을 줄 계획이다.

건국대 박성열 입학처장은 "이미 내부적인 검토는 마친 상태지만 정원 내로 할지, 정원 외로 할지 등 구체적이고 기술적인 부분은 교육부와 함께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서강대, 이화여대, 서울여대도 관련 내용은 검토 중이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여대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관련 법안이 확정되지 않아 오는 2016학년도 입학 전형에서는 단원고 학생들에 관한 내용이 없지만, 2017학년도에서는 신설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국회에 제출된 세월호 참사 관련 법안 가운데 피해학생의 대입 특례를 담은 법안은 모두 4개다. 교육부는 아직 세월호 피해 학생들의 대입 특례에 대한 입장을 아직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