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결위, 45분 만에 정회…‘정 총리 유임’ 논란
입력 2014.07.15 (13:46) 수정 2014.07.15 (14:03) 정치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의 결산심사가 보고조차 시작하지 못한 채 정회되는 파행을 빚었습니다.

국회 예결위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정홍원 국무총리로부터 결산안을 보고받고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측 위원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가 유임된 정 총리로부터는 보고를 받을 수 없다며 심사를 거부했습니다.

이에대해 새누리당측 위원들이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결산 심사를 진행하자고 맞서면서 여야 간사가 이 문제와 관련해 논의를 더 진행하기로 하고 회의는 시작 45분만에 일단 정회됐습니다.
  • 예결위, 45분 만에 정회…‘정 총리 유임’ 논란
    • 입력 2014-07-15 13:46:01
    • 수정2014-07-15 14:03:39
    정치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의 결산심사가 보고조차 시작하지 못한 채 정회되는 파행을 빚었습니다.

국회 예결위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정홍원 국무총리로부터 결산안을 보고받고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측 위원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가 유임된 정 총리로부터는 보고를 받을 수 없다며 심사를 거부했습니다.

이에대해 새누리당측 위원들이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결산 심사를 진행하자고 맞서면서 여야 간사가 이 문제와 관련해 논의를 더 진행하기로 하고 회의는 시작 45분만에 일단 정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