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업 미끼 대출사기’ 소비자경보
입력 2014.07.15 (15:11) 경제
취업희망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 사기사건이 일어나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습니다.

금감원은 최근 한 업체가 인터넷 취업사이트를 통해 20대 등 3명을 채용하면서 입사 서류 외에 금융거래에 필요한 공인인증서와 신분증 등을 제출받은 뒤 몰래 대부업체 등에서 3천만 원을 인출해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회사가 취업 과정에서 공인인증서 등을 요구한다면 대출 사기의 가능성이 크다며, 이런 경우 반드시 경찰서나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에 문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 ‘취업 미끼 대출사기’ 소비자경보
    • 입력 2014-07-15 15:11:47
    경제
취업희망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 사기사건이 일어나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습니다.

금감원은 최근 한 업체가 인터넷 취업사이트를 통해 20대 등 3명을 채용하면서 입사 서류 외에 금융거래에 필요한 공인인증서와 신분증 등을 제출받은 뒤 몰래 대부업체 등에서 3천만 원을 인출해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회사가 취업 과정에서 공인인증서 등을 요구한다면 대출 사기의 가능성이 크다며, 이런 경우 반드시 경찰서나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에 문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