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 눈에 살충제 뿌려”
입력 2014.07.15 (15:45) 사회
인천의 모 고등학교 교사가 훈육 차원에서 학생 눈에 살충제를 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인천 모 고교 2학년생인 A군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11일 야간 자율학습 도중 담임 선생님이 자신의 눈을 겨냥해 살충제를 뿌렸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 학생은 친구들과 게임을 하던 중 자신이 학습 규율을 어겼고, 선생님이 이를 혼내는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살충제를 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고등학교 측은 학생이 주장한 일이 있었던 것은 맞지만 일부 사건 경위는 잘못 알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 눈에 살충제 뿌려”
    • 입력 2014-07-15 15:45:15
    사회
인천의 모 고등학교 교사가 훈육 차원에서 학생 눈에 살충제를 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인천 모 고교 2학년생인 A군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11일 야간 자율학습 도중 담임 선생님이 자신의 눈을 겨냥해 살충제를 뿌렸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 학생은 친구들과 게임을 하던 중 자신이 학습 규율을 어겼고, 선생님이 이를 혼내는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살충제를 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고등학교 측은 학생이 주장한 일이 있었던 것은 맞지만 일부 사건 경위는 잘못 알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