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한 대만대표 “대만산모 도운 이영애에 감사”
입력 2014.07.15 (15:47) 연합뉴스
대만 대사관 격인 주한국 타이베이대표부 스딩(石定·61) 신임 대표가 곤경에 처한 자국 산모를 도와준 배우 이영애(43)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스딩 대표는 15일 오후 한국 부임 직전 타이베이에서 "이번에 이영애씨가 (대만인에게) 큰 사랑을 보여줬다. 한국에 도착한 이후 직접 만나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대만 중앙통신(CNA)이 전했다.

그는 한국과 대만 관계가 역사가 깊고 오래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앞서 이영애는 지난 2월 말 서울을 여행하던 대만인 산모가 사고로 예정보다 일찍 아기를 낳고 수술비와 입원비 등이 없어 대만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신임 스딩 대표는 대만 외교부 정무차장(차관)을 지낸 인사로 1992년 한국과 대만이 공식 외교관계를 중단한 이후 한국에 부임한 타이베이대표부 대표 가운데 최고위급이다.

지금까지는 국장급에 해당하는 사(司)장이나 차관보급이 주로 대표를 맡았다.

대만 외교가에서는 이번 인사가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대만 측의 강한 의지의 표현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 주한 대만대표 “대만산모 도운 이영애에 감사”
    • 입력 2014-07-15 15:47:01
    연합뉴스
대만 대사관 격인 주한국 타이베이대표부 스딩(石定·61) 신임 대표가 곤경에 처한 자국 산모를 도와준 배우 이영애(43)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스딩 대표는 15일 오후 한국 부임 직전 타이베이에서 "이번에 이영애씨가 (대만인에게) 큰 사랑을 보여줬다. 한국에 도착한 이후 직접 만나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대만 중앙통신(CNA)이 전했다.

그는 한국과 대만 관계가 역사가 깊고 오래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앞서 이영애는 지난 2월 말 서울을 여행하던 대만인 산모가 사고로 예정보다 일찍 아기를 낳고 수술비와 입원비 등이 없어 대만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신임 스딩 대표는 대만 외교부 정무차장(차관)을 지낸 인사로 1992년 한국과 대만이 공식 외교관계를 중단한 이후 한국에 부임한 타이베이대표부 대표 가운데 최고위급이다.

지금까지는 국장급에 해당하는 사(司)장이나 차관보급이 주로 대표를 맡았다.

대만 외교가에서는 이번 인사가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대만 측의 강한 의지의 표현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