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데이터의 힘…MS, 월드컵 승부예측 ‘정확도 93.75%’
입력 2014.07.15 (16:21)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16강전부터 결승전까지 16경기 중 15경기의 승부를 맞혔다고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컴퓨터월드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질-네덜란드간 3-4위전에서 브라질이 이긴다고 점쳐 틀린 것을 제외하면 93.75%의 정확도다.

MS는 인공지능 디지털서비스 지원체제 '코타나'를 통해 각국의 월드컵 예선 승패와 다른 국제 대회 성적 및 득점 차이 자료를 빅데이터로 활용했다.

또 홈그라운드 이점, 지역적 근접성, 잔디 상태, 경기 때 날씨와 같은 다양한 요소를 챙기고 스포츠 도박시장에서 나오는 정보도 정확도를 높이는 데 이용했다.

MS는 그 결과 예측 정확도 경쟁에서 라이벌 구글을 앞섰다.

구글은 16강전 8경기와 준결승전 2경기의 승부를 맞혔지만, 독일-프랑스간 8강전 승부 예상은 틀렸다.

앞서 MS는 빅데이터 분석을 이용해 2012년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와 지난해와 올해 아카데미상 수상 결과, 인도 총선 결과 등을 성공적으로 예측했다.
  • 빅데이터의 힘…MS, 월드컵 승부예측 ‘정확도 93.75%’
    • 입력 2014-07-15 16:21:41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16강전부터 결승전까지 16경기 중 15경기의 승부를 맞혔다고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컴퓨터월드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질-네덜란드간 3-4위전에서 브라질이 이긴다고 점쳐 틀린 것을 제외하면 93.75%의 정확도다.

MS는 인공지능 디지털서비스 지원체제 '코타나'를 통해 각국의 월드컵 예선 승패와 다른 국제 대회 성적 및 득점 차이 자료를 빅데이터로 활용했다.

또 홈그라운드 이점, 지역적 근접성, 잔디 상태, 경기 때 날씨와 같은 다양한 요소를 챙기고 스포츠 도박시장에서 나오는 정보도 정확도를 높이는 데 이용했다.

MS는 그 결과 예측 정확도 경쟁에서 라이벌 구글을 앞섰다.

구글은 16강전 8경기와 준결승전 2경기의 승부를 맞혔지만, 독일-프랑스간 8강전 승부 예상은 틀렸다.

앞서 MS는 빅데이터 분석을 이용해 2012년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와 지난해와 올해 아카데미상 수상 결과, 인도 총선 결과 등을 성공적으로 예측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