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복 코앞인데 닭값 36% 떨어져…이유는?
입력 2014.07.15 (21:41) 수정 2014.07.15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계탕 찾게 되는 초복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일 년 중 닭 가격이 가장 비쌀 땐데 올해는 지난해보다 40% 가까이 폭락했습니다.

왜 그런지 지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양계장을 가득 채운 닭들, 무게가 1.5kg 정도로 이제 곧 출하를 앞두고 있습니다.

부화 직후 병아리 상태로 들여와 30일에서 35일을 키운 뒤 가공업체로 보냅니다.

삼계탕을 많이 먹고 치킨도 많이 찾는 요즘이 일 년 중 닭 소비가 제일 많습니다.

그러나 현재 생 닭 시세는 kg당 1600원 선.

2500원 선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6%나 떨어졌습니다.

월드컵 특수를 기대하고 닭을 많이 키웠지만 새벽 경기에 한국 대표팀 성적이 저조하면서 치킨 소비가 기대만큼 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구태욱(양계농장주) : "월드컵 기간도 있고 여름에 복날도 있고 해서 정말 많은 양을 받아서 들여놨는데... 정말 걱정스럽습니다."

유통업계는 닭고기 소비를 늘리기 위해 갖은 방법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이 대형 마트는 닭고기도 쇠고기나 돼지고기처럼 무게에 따라 가격을 매기고 있습니다.

마리당 팔 때에 비해 20% 정도 가격인하 효과가 있는데다 소비자들에게도 믿음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형기(이마트 영등포점 팀장) : "예전에는 고객분들이 좀 더 큰 걸 가져가려고 들었다 놨다 하셨는데 지금은 필요한 중량에 따라서 쉽게쉽게 가져가십니다."

월드컵 수요예측이 빗나가면서 복날을 앞둔 양계농가들의 시름은 깊어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초복 코앞인데 닭값 36% 떨어져…이유는?
    • 입력 2014-07-15 21:42:32
    • 수정2014-07-15 22:38:02
    뉴스 9
<앵커 멘트>

삼계탕 찾게 되는 초복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일 년 중 닭 가격이 가장 비쌀 땐데 올해는 지난해보다 40% 가까이 폭락했습니다.

왜 그런지 지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양계장을 가득 채운 닭들, 무게가 1.5kg 정도로 이제 곧 출하를 앞두고 있습니다.

부화 직후 병아리 상태로 들여와 30일에서 35일을 키운 뒤 가공업체로 보냅니다.

삼계탕을 많이 먹고 치킨도 많이 찾는 요즘이 일 년 중 닭 소비가 제일 많습니다.

그러나 현재 생 닭 시세는 kg당 1600원 선.

2500원 선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6%나 떨어졌습니다.

월드컵 특수를 기대하고 닭을 많이 키웠지만 새벽 경기에 한국 대표팀 성적이 저조하면서 치킨 소비가 기대만큼 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구태욱(양계농장주) : "월드컵 기간도 있고 여름에 복날도 있고 해서 정말 많은 양을 받아서 들여놨는데... 정말 걱정스럽습니다."

유통업계는 닭고기 소비를 늘리기 위해 갖은 방법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이 대형 마트는 닭고기도 쇠고기나 돼지고기처럼 무게에 따라 가격을 매기고 있습니다.

마리당 팔 때에 비해 20% 정도 가격인하 효과가 있는데다 소비자들에게도 믿음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형기(이마트 영등포점 팀장) : "예전에는 고객분들이 좀 더 큰 걸 가져가려고 들었다 놨다 하셨는데 지금은 필요한 중량에 따라서 쉽게쉽게 가져가십니다."

월드컵 수요예측이 빗나가면서 복날을 앞둔 양계농가들의 시름은 깊어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