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철 보양식 갯장어 잡이 한창
입력 2014.07.15 (21:43) 수정 2014.07.15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남해안에서는 '장어류의 황제'라고 불리는 갯장어잡이가 한창입니다.

여름 한 철 동안만 잡히는 갯장어는 여름 보양식으로 제격인데요.

박상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남해안 청정해역인 고성 자란만.

일일이 미끼를 꿴 뒤 낚시바늘을 던집니다.

1킬로미터나 술술 풀려나간 낚싯줄.

잠시 뒤, 걷어올리자, 묵직한 낚싯줄에는 갯장어가 힘차게 펄떡이며 올려옵니다.

<인터뷰> 이종근(고성군 삼산면) : "하모라고 하는 갯장어는 낚시로 해서 고기를 잡아야지 그물로는 잡지를 못합니다."

갯장어는 깊은 바다에 서식하다 산란을 위해 남해안 연안으로 올라오기 때문에 양식을 할 수 없는 어종입니다.

갯장어는 이곳 고성 앞바다에서만 하루 400킬로그램, 한 해 50톤이 잡혀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늦봄부터 초가을까지 잡히지만 뼈가 부드러운 여름인 지금이 제철입니다.

<인터뷰> 박숙연(갯장어 전문식당 운영) : "6월 15일에서 8월 15일까지 보양식으로 들어가는 달이라고 해서 영양가가 제일 많다고 하거든요."

단백질이 풍부해 여름 보양식으로 제격입니다.

<인터뷰> 정화재(부산시 해운대구) : "작년에는 제가 일이 있어서 못 먹었어요. 그래서 올해는 꼭 먹어야겠다고 해서 왔습니다."

갯장어는 과거에는 일본 수출 물량이 더 많았지만 유명세를 타며 이제는 국내 수요도 감당하기 어려울 정돕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여름철 보양식 갯장어 잡이 한창
    • 입력 2014-07-15 21:44:11
    • 수정2014-07-15 22:15:45
    뉴스 9
<앵커 멘트>

요즘 남해안에서는 '장어류의 황제'라고 불리는 갯장어잡이가 한창입니다.

여름 한 철 동안만 잡히는 갯장어는 여름 보양식으로 제격인데요.

박상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남해안 청정해역인 고성 자란만.

일일이 미끼를 꿴 뒤 낚시바늘을 던집니다.

1킬로미터나 술술 풀려나간 낚싯줄.

잠시 뒤, 걷어올리자, 묵직한 낚싯줄에는 갯장어가 힘차게 펄떡이며 올려옵니다.

<인터뷰> 이종근(고성군 삼산면) : "하모라고 하는 갯장어는 낚시로 해서 고기를 잡아야지 그물로는 잡지를 못합니다."

갯장어는 깊은 바다에 서식하다 산란을 위해 남해안 연안으로 올라오기 때문에 양식을 할 수 없는 어종입니다.

갯장어는 이곳 고성 앞바다에서만 하루 400킬로그램, 한 해 50톤이 잡혀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늦봄부터 초가을까지 잡히지만 뼈가 부드러운 여름인 지금이 제철입니다.

<인터뷰> 박숙연(갯장어 전문식당 운영) : "6월 15일에서 8월 15일까지 보양식으로 들어가는 달이라고 해서 영양가가 제일 많다고 하거든요."

단백질이 풍부해 여름 보양식으로 제격입니다.

<인터뷰> 정화재(부산시 해운대구) : "작년에는 제가 일이 있어서 못 먹었어요. 그래서 올해는 꼭 먹어야겠다고 해서 왔습니다."

갯장어는 과거에는 일본 수출 물량이 더 많았지만 유명세를 타며 이제는 국내 수요도 감당하기 어려울 정돕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