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준비위 출범…대북 지원 재개
입력 2014.07.15 (23:37) 수정 2014.07.16 (00:3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 직속 통일 준비위원회가 오늘 공식 출범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맞춰 민간 대북 지원에 30억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윤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정부와 민간 위원 50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민간 부위원장에는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주중 대사를 지낸 정종욱 교수가, 정부 부위원장에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임명됐습니다.

30명의 민간 위원에는 고건 전 총리와 한승주 전 외무장관, 박세일 한반도 선진화재단 이사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특히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대북 정책을 담당했던 라종일, 문정인, 고유한 교수 등 일부 진보 인사도 참여했습니다.

<녹취> 주철기(청와대 외교안보수석)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다양한 배경과 철학을 갖춘 분들이 참여하게 됩니다."

이들은 앞으로 외교 안보와 경제 등 4개의 분과위를 구성해, 통일 시대에 대비한 중장기적 과제를 연구하게 됩니다.

통준위 출범에 맞춰 정부는 농축산 등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 사업에 총 30억 원의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10년 5.24 조치 이후 처음으로 민간 대북 지원에 정부예산이 투입된 겁니다.

하지만 북한이 드레스덴 선언과의 관련성을 들어 민간단체의 산림지원 물자 수령을 거부하는 등 여전히 통일대박론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 향후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통일준비위 출범…대북 지원 재개
    • 입력 2014-07-15 23:40:07
    • 수정2014-07-16 00:35:04
    뉴스라인
<앵커 멘트>

대통령 직속 통일 준비위원회가 오늘 공식 출범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맞춰 민간 대북 지원에 30억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윤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정부와 민간 위원 50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민간 부위원장에는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주중 대사를 지낸 정종욱 교수가, 정부 부위원장에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임명됐습니다.

30명의 민간 위원에는 고건 전 총리와 한승주 전 외무장관, 박세일 한반도 선진화재단 이사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특히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대북 정책을 담당했던 라종일, 문정인, 고유한 교수 등 일부 진보 인사도 참여했습니다.

<녹취> 주철기(청와대 외교안보수석)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다양한 배경과 철학을 갖춘 분들이 참여하게 됩니다."

이들은 앞으로 외교 안보와 경제 등 4개의 분과위를 구성해, 통일 시대에 대비한 중장기적 과제를 연구하게 됩니다.

통준위 출범에 맞춰 정부는 농축산 등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 사업에 총 30억 원의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10년 5.24 조치 이후 처음으로 민간 대북 지원에 정부예산이 투입된 겁니다.

하지만 북한이 드레스덴 선언과의 관련성을 들어 민간단체의 산림지원 물자 수령을 거부하는 등 여전히 통일대박론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 향후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