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혼조세로 마감…17,060.68
입력 2014.07.16 (05:39) 수정 2014.07.16 (05:50)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26포인트(0.03%) 상승한 17,060.68에 끝났다.

그러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3.82포인트(0.19%) 내린 1,973.28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24.03포인트(0.54%) 하락한 포인트(%) 떨어진 4,416.39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는 각종 재료들이 혼재돼 나왔고 투자자들은 개별 기업의 가치평가에 나섰다.

개장전에 미국 상무부는 6월 소매판매가 전달보다 0.2% 증가했다고 밝혀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0.6%에는 못 미쳤다.

5월 기업 재고는 전달보다 0.5% 늘어난 것으로 발표돼 기업들이 앞으로 소비 확대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중에 나온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입장도 투자자들에게 정확한 신호를 주지 않았다.

그는 기준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면서도 미국의 경기 회복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소셜미디어업체 등 일부 기업의 밸류에이션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의 2분기 실적은 시장 예상보다 좋았다.

지난주 웰스파고 은행과 전날 씨티그룹에 이어 기업들의 실적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 뉴욕증시, 혼조세로 마감…17,060.68
    • 입력 2014-07-16 05:39:39
    • 수정2014-07-16 05:50:57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26포인트(0.03%) 상승한 17,060.68에 끝났다.

그러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3.82포인트(0.19%) 내린 1,973.28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24.03포인트(0.54%) 하락한 포인트(%) 떨어진 4,416.39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는 각종 재료들이 혼재돼 나왔고 투자자들은 개별 기업의 가치평가에 나섰다.

개장전에 미국 상무부는 6월 소매판매가 전달보다 0.2% 증가했다고 밝혀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0.6%에는 못 미쳤다.

5월 기업 재고는 전달보다 0.5% 늘어난 것으로 발표돼 기업들이 앞으로 소비 확대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중에 나온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입장도 투자자들에게 정확한 신호를 주지 않았다.

그는 기준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면서도 미국의 경기 회복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소셜미디어업체 등 일부 기업의 밸류에이션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의 2분기 실적은 시장 예상보다 좋았다.

지난주 웰스파고 은행과 전날 씨티그룹에 이어 기업들의 실적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