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피자금 마련’ 강도 행각 30대 검거
입력 2014.07.16 (06:01) 사회
절도 혐의로 수배를 받던 30대 남성이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강도 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33살 이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7일 낮 1시쯤 서울 성북구의 주택에 침입해 집주인 60살 김 모 씨를 흉기로 위협해 3천3백여 만 원의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집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이 씨의 신원을 확인한 뒤 충남 천안의 한 모텔에 숨어있던 이 씨를 붙잡았습니다.

이씨는 앞서 수십 건의 절도를 저질러 수배중인 상태였으며, 직업 없이 모텔을 떠돌며 생활하던 중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강도짓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도피자금 마련’ 강도 행각 30대 검거
    • 입력 2014-07-16 06:01:23
    사회
절도 혐의로 수배를 받던 30대 남성이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강도 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33살 이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7일 낮 1시쯤 서울 성북구의 주택에 침입해 집주인 60살 김 모 씨를 흉기로 위협해 3천3백여 만 원의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집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이 씨의 신원을 확인한 뒤 충남 천안의 한 모텔에 숨어있던 이 씨를 붙잡았습니다.

이씨는 앞서 수십 건의 절도를 저질러 수배중인 상태였으며, 직업 없이 모텔을 떠돌며 생활하던 중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강도짓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