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리스 경찰, 뒷돈 안 줬다고 수술 거부한 의사 체포
입력 2014.07.16 (06:13) 연합뉴스
그리스 아테네의 대형 공립병원에서 의사가 요구한 뒷돈을 내지 못해 수술 일정이 늦어진 환자가 숨졌다고 그리스 일간지 카티메리니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테네 에반겔리스모스 병원에서 관상동맥 우회술을 받은 A(67)씨는 지난 13일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

A씨의 가족들은 A씨가 지난달 말 심장마비 증세가 나타나 이 병원에 입원했으나 급행료가 없어서 즉각 수술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심장외과 의사가 수술 대가로 1천500유로(약 210만원)를 요구했으며 돈을 주지 않으면 A씨를 퇴원시킬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 가족은 이 병원 심장외과 과장 B씨를 뇌물요구 혐의로 고소했으며 경찰은 B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1천500유로를 내지 못해 18일 동안 수술을 기다렸으며 A씨의 친척이 500유로를 건네기로 B씨와 합의하고서야 수술 일정이 확정됐다.

A씨는 결국 다른 의사로부터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 후 2~3시간 만에 다시 심장마비가 발생해 숨졌다.

경찰은 수술 지연이 사망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조사하고자 부검하기로 했다.

테살로니키대학이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그리스 공립병원을 이용한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9%가 입원을 앞당기거나 진료 대기 시간을 줄이고자 의사에게 뇌물을 제공했다고 답했다.

반면 급행료를 건넸을 때 의사가 거부한 사례는 겨우 3%였으며 의사가 요구한 급행료를 거절한 이용자 역시 13%에 그쳤다.

그리스의 공공 의료기관은 국가에서 운영하기 때문에 비용이 거의 들지 않지만 경제위기로 환자들이 몰려 진찰을 받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급행료가 관행으로 자리 잡았다.
  • 그리스 경찰, 뒷돈 안 줬다고 수술 거부한 의사 체포
    • 입력 2014-07-16 06:13:26
    연합뉴스
그리스 아테네의 대형 공립병원에서 의사가 요구한 뒷돈을 내지 못해 수술 일정이 늦어진 환자가 숨졌다고 그리스 일간지 카티메리니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테네 에반겔리스모스 병원에서 관상동맥 우회술을 받은 A(67)씨는 지난 13일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

A씨의 가족들은 A씨가 지난달 말 심장마비 증세가 나타나 이 병원에 입원했으나 급행료가 없어서 즉각 수술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심장외과 의사가 수술 대가로 1천500유로(약 210만원)를 요구했으며 돈을 주지 않으면 A씨를 퇴원시킬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 가족은 이 병원 심장외과 과장 B씨를 뇌물요구 혐의로 고소했으며 경찰은 B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1천500유로를 내지 못해 18일 동안 수술을 기다렸으며 A씨의 친척이 500유로를 건네기로 B씨와 합의하고서야 수술 일정이 확정됐다.

A씨는 결국 다른 의사로부터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 후 2~3시간 만에 다시 심장마비가 발생해 숨졌다.

경찰은 수술 지연이 사망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조사하고자 부검하기로 했다.

테살로니키대학이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그리스 공립병원을 이용한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9%가 입원을 앞당기거나 진료 대기 시간을 줄이고자 의사에게 뇌물을 제공했다고 답했다.

반면 급행료를 건넸을 때 의사가 거부한 사례는 겨우 3%였으며 의사가 요구한 급행료를 거절한 이용자 역시 13%에 그쳤다.

그리스의 공공 의료기관은 국가에서 운영하기 때문에 비용이 거의 들지 않지만 경제위기로 환자들이 몰려 진찰을 받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급행료가 관행으로 자리 잡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