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맥주 수입 사상 최대…수입·수출 역전
입력 2014.07.16 (07:08)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맥주 수입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수출량을 웃돌았다.

16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6월 한국의 맥주 수입중량은 5만3천618천톤(t)으로 지난해 상반기(4만1천495t)보다 29.2% 늘어났다.

관련 통계를 찾아볼 수 있는 2000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최대치다.

이를 부피로 환산해보면 약 1억600만병(500㎖ 1병 기준)에 이른다.

2000년 상반기 맥주 수입량이 3천444t에 불과했던 점을 고려하면 10여년 사이 한국 소비자의 입으로 1년간 들어가는 수입 맥주가 15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특히 맥주 수출량(5만3천451t)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대 성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상반기 맥주 수입량은 처음으로 수출량을 넘어서기도 했다.

수입금액 역시 올해 상반기 5천78만달러(약 522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3천954만달러)보다 28.5% 증가하며 최대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통상 날씨가 더운 7∼8월 맥주 수입량이 연중 가장 많은 점을 감안하면 올해 맥주 수입금액은 1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원전사태에 따른 방사능 유출 우려에도 상반기 한국에 가장 많이 들어온 수입 맥주는 아사히·삿뽀로 등 일본 맥주(1만3천818t)였다.

다만,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1만1천549t)보다 19.6% 증가해 전체 증가율을 밑돌았다.

하이네켄 등으로 대표되는 네덜란드 맥주는 8천887t이 수입돼 1년 사이 수입 규모가 38.0% 증가하며 2위를 차지했고, 역시 수입량이 1년 사이 60.9% 급증한 독일 맥주(7천825t)가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5위였던 중국 맥주는 상반기 5천67t이 수입돼 4위를 기록했고, 10위권에서 유일하게 마이너스 성장을 한 미국 맥주(4천214t)는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맥주 수입이 이처럼 늘어나는 것은 최근 해외 여행이 활성화되면서 국내에서 맛보지 못했던 다양한 맥주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폭탄주 중심의 음주 문화 대신 술 자체를 즐기는 문화가 확산하고, 업소용이 아닌 가정용 맥주 소비가 늘고 있는 점도 수입 맥주의 약진을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이 때문에 대형마트들도 새로운 브랜드의 맥주를 유럽 현지에서 발굴해내는 등 수입 맥주 부문에 힘을 싣고 있다.

김진건 이마트 맥주 바이어는 "최근 독일·벨기에 등에서 윌리안브로이바이젠이나 마튼즈 등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맥주를 발굴해 선보였더니 인기가 높았다"며 "새로운 맛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수입 맥주의 인기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 상반기 맥주 수입 사상 최대…수입·수출 역전
    • 입력 2014-07-16 07:08:07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맥주 수입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수출량을 웃돌았다.

16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6월 한국의 맥주 수입중량은 5만3천618천톤(t)으로 지난해 상반기(4만1천495t)보다 29.2% 늘어났다.

관련 통계를 찾아볼 수 있는 2000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최대치다.

이를 부피로 환산해보면 약 1억600만병(500㎖ 1병 기준)에 이른다.

2000년 상반기 맥주 수입량이 3천444t에 불과했던 점을 고려하면 10여년 사이 한국 소비자의 입으로 1년간 들어가는 수입 맥주가 15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특히 맥주 수출량(5만3천451t)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대 성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상반기 맥주 수입량은 처음으로 수출량을 넘어서기도 했다.

수입금액 역시 올해 상반기 5천78만달러(약 522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3천954만달러)보다 28.5% 증가하며 최대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통상 날씨가 더운 7∼8월 맥주 수입량이 연중 가장 많은 점을 감안하면 올해 맥주 수입금액은 1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원전사태에 따른 방사능 유출 우려에도 상반기 한국에 가장 많이 들어온 수입 맥주는 아사히·삿뽀로 등 일본 맥주(1만3천818t)였다.

다만,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1만1천549t)보다 19.6% 증가해 전체 증가율을 밑돌았다.

하이네켄 등으로 대표되는 네덜란드 맥주는 8천887t이 수입돼 1년 사이 수입 규모가 38.0% 증가하며 2위를 차지했고, 역시 수입량이 1년 사이 60.9% 급증한 독일 맥주(7천825t)가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5위였던 중국 맥주는 상반기 5천67t이 수입돼 4위를 기록했고, 10위권에서 유일하게 마이너스 성장을 한 미국 맥주(4천214t)는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맥주 수입이 이처럼 늘어나는 것은 최근 해외 여행이 활성화되면서 국내에서 맛보지 못했던 다양한 맥주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폭탄주 중심의 음주 문화 대신 술 자체를 즐기는 문화가 확산하고, 업소용이 아닌 가정용 맥주 소비가 늘고 있는 점도 수입 맥주의 약진을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이 때문에 대형마트들도 새로운 브랜드의 맥주를 유럽 현지에서 발굴해내는 등 수입 맥주 부문에 힘을 싣고 있다.

김진건 이마트 맥주 바이어는 "최근 독일·벨기에 등에서 윌리안브로이바이젠이나 마튼즈 등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맥주를 발굴해 선보였더니 인기가 높았다"며 "새로운 맛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수입 맥주의 인기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