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임 병장, 자신의 비하 그림 보고 계획 범행”
입력 2014.07.16 (07:09) 수정 2014.07.16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2명의 사상자를 낸 동부전선 GOP 총기 사건은 부대원들의 무시에 화가 난 임 모 병장의 계획 범행으로 결론났습니다.

군 수사팀은 임 병장이 조준 사격하는 모습의 CCTV 화면과 이른바 '임 병장 비하 그림' 등을 공개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총을 든 임 병장이 '서서 쏴' 자세로 누군가에게 총구를 겨눈 채 전진합니다.

서둘러 다시 돌아온 임병장은 생활관으로 황급하게 들어섭니다.

임 병장은 이런 식으로 10여 발을 단발 사격했고, 일부는 조준 사격까지 했다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군 수사단은 12명의 사상자를 낸 이번 사건이 임 병장의 계획 범행이고, 그 배경에 부대 내 따돌림이 있었다고 결론냈습니다.

실제 순찰 일지에선 마른 몸에 탈모가 있고, 특히 라면을 좋아하던 임 병장을 지칭하는 이른바 '비하 그림'이 16개 확인됐습니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죽는다'는 등 자해 직전 임 병장이 남긴 메모도 처음 공개됐습니다.

<녹취> 선종출(준장/육군본부 헌병실장) : "동료들을 모두 죽이고, 자신도 죽을 생각으로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군 당국은 지휘 소홀 등의 책임을 물어 22사단장과 지휘선상에 있는 연대장과 대대장,중대장을 보직해임하고 징계를 의뢰했습니다.

하지만 따돌림 병사와 간부는 물론 상황을 알고도 방치했던 부대 지휘부에 대한 수사가 미진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또 체포 작전 과정에서 임 병장을 3차례나 놓치고 2차례 오인사격한 사실도 확인됐지만, 관련자 징계 범위와 수위 역시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군 “임 병장, 자신의 비하 그림 보고 계획 범행”
    • 입력 2014-07-16 07:11:18
    • 수정2014-07-16 07:58: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12명의 사상자를 낸 동부전선 GOP 총기 사건은 부대원들의 무시에 화가 난 임 모 병장의 계획 범행으로 결론났습니다.

군 수사팀은 임 병장이 조준 사격하는 모습의 CCTV 화면과 이른바 '임 병장 비하 그림' 등을 공개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총을 든 임 병장이 '서서 쏴' 자세로 누군가에게 총구를 겨눈 채 전진합니다.

서둘러 다시 돌아온 임병장은 생활관으로 황급하게 들어섭니다.

임 병장은 이런 식으로 10여 발을 단발 사격했고, 일부는 조준 사격까지 했다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군 수사단은 12명의 사상자를 낸 이번 사건이 임 병장의 계획 범행이고, 그 배경에 부대 내 따돌림이 있었다고 결론냈습니다.

실제 순찰 일지에선 마른 몸에 탈모가 있고, 특히 라면을 좋아하던 임 병장을 지칭하는 이른바 '비하 그림'이 16개 확인됐습니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죽는다'는 등 자해 직전 임 병장이 남긴 메모도 처음 공개됐습니다.

<녹취> 선종출(준장/육군본부 헌병실장) : "동료들을 모두 죽이고, 자신도 죽을 생각으로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군 당국은 지휘 소홀 등의 책임을 물어 22사단장과 지휘선상에 있는 연대장과 대대장,중대장을 보직해임하고 징계를 의뢰했습니다.

하지만 따돌림 병사와 간부는 물론 상황을 알고도 방치했던 부대 지휘부에 대한 수사가 미진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또 체포 작전 과정에서 임 병장을 3차례나 놓치고 2차례 오인사격한 사실도 확인됐지만, 관련자 징계 범위와 수위 역시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