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여행이 뜬다…힐링보다 역동적 체험 선호
입력 2014.07.16 (09:15) 연합뉴스
여름 휴가철을 맞은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해외 여행에서 국내 여행으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SK플래닛 M&C부문이 최근 5주간(6월1일∼7월6일)의 여름휴가 관련 국내 소셜 버즈(블로그·트위터 등의 짧은 글) 40만건을 분석한 빅데이터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여행'에 대한 언급이 3만1천752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

반면 해외 여행에 대한 언급은 2만5천551건으로 7.6% 감소했다.

이 가운데 긍정적인 언급이 차지하는 비율도 국내 여행이 96.9%로 해외 여행의 92.5%보다 높았다.

국내 여행에 대한 긍정적인 언급 가운데 '다양하다', '편안하다' 등 여행 품질에 관한 언급이 늘고, '싸다·저렴하다' 등 경제성에 대한 언급이 줄어든 것도 눈에 띄는 점이다.

이처럼 해외 여행에 대한 관심이 식은 것은 해외 여행이 일반화되면서 더 이상 특별한 체험으로서의 의미를 상실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전통적으로 선호하는 여행지인 일본, 동남아 등이 원전 사고나 치안·정국 불안으로 기피 지역으로 변한 것으로 원인으로 지적된다.

과거에는 국내 여행을 비용이 많이 드는 해외 여행의 경제적 대안 정도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캠핑, 바이크, 트레킹, 쇼핑 등 여행 인프라가 고급화, 다양화되면서 나름의 개성과 매력을 갖춘 국내 여행지들이 해외 여행지 못지않게 관심을 끄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체험 요소가 많은 제주도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고 부산, 서울, 강원도, 경주도 주요 관심 지역으로 꼽혔다.

한편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지친 심신을 달랠 수 있는 조용한 휴가를 원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는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역동적 체험을 할 수 있는 휴가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난 것도 두드러진 트렌드 변화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여름휴가와 관련한 키워드 출연 빈도 순위에서 '힐링'은 지난해보다 34%, '휴식'은 53%나 줄었다.

반면 '체험'은 42% 이상 늘어나 대표 키워드로 자리잡았다. 아울러 '바이크'는 101%, '캠핑'은 71%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오랫동안 사회적인 피로감이 가중되면서 정적인 휴식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려울 정도의 스트레스를 느끼게 된 소비자들이, 자존감을 회복하고자 새로운 것을 배우고 습득할 수 있는 적극적이고 역동적인 체험을 선택한 결과라고 SK플래닛은 분석했다.

SK플래닛 M&C부문은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파악하고자 매월 빅데이터 트렌드 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 국내여행이 뜬다…힐링보다 역동적 체험 선호
    • 입력 2014-07-16 09:15:59
    연합뉴스
여름 휴가철을 맞은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해외 여행에서 국내 여행으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SK플래닛 M&C부문이 최근 5주간(6월1일∼7월6일)의 여름휴가 관련 국내 소셜 버즈(블로그·트위터 등의 짧은 글) 40만건을 분석한 빅데이터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여행'에 대한 언급이 3만1천752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

반면 해외 여행에 대한 언급은 2만5천551건으로 7.6% 감소했다.

이 가운데 긍정적인 언급이 차지하는 비율도 국내 여행이 96.9%로 해외 여행의 92.5%보다 높았다.

국내 여행에 대한 긍정적인 언급 가운데 '다양하다', '편안하다' 등 여행 품질에 관한 언급이 늘고, '싸다·저렴하다' 등 경제성에 대한 언급이 줄어든 것도 눈에 띄는 점이다.

이처럼 해외 여행에 대한 관심이 식은 것은 해외 여행이 일반화되면서 더 이상 특별한 체험으로서의 의미를 상실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전통적으로 선호하는 여행지인 일본, 동남아 등이 원전 사고나 치안·정국 불안으로 기피 지역으로 변한 것으로 원인으로 지적된다.

과거에는 국내 여행을 비용이 많이 드는 해외 여행의 경제적 대안 정도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캠핑, 바이크, 트레킹, 쇼핑 등 여행 인프라가 고급화, 다양화되면서 나름의 개성과 매력을 갖춘 국내 여행지들이 해외 여행지 못지않게 관심을 끄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체험 요소가 많은 제주도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고 부산, 서울, 강원도, 경주도 주요 관심 지역으로 꼽혔다.

한편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지친 심신을 달랠 수 있는 조용한 휴가를 원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는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역동적 체험을 할 수 있는 휴가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난 것도 두드러진 트렌드 변화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여름휴가와 관련한 키워드 출연 빈도 순위에서 '힐링'은 지난해보다 34%, '휴식'은 53%나 줄었다.

반면 '체험'은 42% 이상 늘어나 대표 키워드로 자리잡았다. 아울러 '바이크'는 101%, '캠핑'은 71%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오랫동안 사회적인 피로감이 가중되면서 정적인 휴식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려울 정도의 스트레스를 느끼게 된 소비자들이, 자존감을 회복하고자 새로운 것을 배우고 습득할 수 있는 적극적이고 역동적인 체험을 선택한 결과라고 SK플래닛은 분석했다.

SK플래닛 M&C부문은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파악하고자 매월 빅데이터 트렌드 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