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내버스가 승합차·전신주 들이받아 3명 부상
입력 2014.07.16 (09:39) 수정 2014.07.16 (10:1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서울 관악구에서는 언덕길을 내려오던 시내버스가 승합차 두 대를 들이받아 3명이 다쳤습니다.

또 노래방과 식당에서 화재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내버스에 부딪힌 승합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습니다.

오늘 새벽 0시 10분쯤 서울 관악구 대학동의 한 경사 도로에서 길을 내려오던 시내버스가 도로 가장자리에 주차된 승합차 2대와 전신주를 잇따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길을 지나던 50대로 추정되는 여성 등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자를 상대로 과속 여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재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새벽 1시 10분쯤에는 서울 아현동의 한 건물 내 봉재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연기가 퍼지면서 건물 안에 있던 49살 유모 씨 등 7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소방서 추산 43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희뿌연 연기가 건물 안을 가득 채웠습니다.

어젯밤 11시쯤 광주광역시 학동의 한 지하노래방에서 불이 나 노래방 기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경찰은 노래방 기기의 전선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주인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어젯밤 10시 20분 쯤에는 부산 금정구의 한 식당에서도 불이 나 내부 집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5백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경찰은 영업이 끝난 식당 내부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시내버스가 승합차·전신주 들이받아 3명 부상
    • 입력 2014-07-16 09:41:14
    • 수정2014-07-16 10:10:57
    930뉴스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서울 관악구에서는 언덕길을 내려오던 시내버스가 승합차 두 대를 들이받아 3명이 다쳤습니다.

또 노래방과 식당에서 화재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내버스에 부딪힌 승합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습니다.

오늘 새벽 0시 10분쯤 서울 관악구 대학동의 한 경사 도로에서 길을 내려오던 시내버스가 도로 가장자리에 주차된 승합차 2대와 전신주를 잇따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길을 지나던 50대로 추정되는 여성 등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자를 상대로 과속 여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재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새벽 1시 10분쯤에는 서울 아현동의 한 건물 내 봉재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연기가 퍼지면서 건물 안에 있던 49살 유모 씨 등 7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소방서 추산 43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희뿌연 연기가 건물 안을 가득 채웠습니다.

어젯밤 11시쯤 광주광역시 학동의 한 지하노래방에서 불이 나 노래방 기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경찰은 노래방 기기의 전선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주인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어젯밤 10시 20분 쯤에는 부산 금정구의 한 식당에서도 불이 나 내부 집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5백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경찰은 영업이 끝난 식당 내부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