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른 장마’ 이어지는 이유, 지구온난화 때문”
입력 2014.07.16 (09:53) 수정 2014.07.16 (11:2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년 여름마다 찾아오던 장마가 올해는 늦어져 가뭄으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마른 장마'가 이어지는 이유, 알고봤더니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성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달아오른 태양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 피서지에는 사람들이 몰리고, 농민들은 몇 달째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아, 때아닌 가뭄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정애(청주시 강내면) : "말라 죽죠. 비가 안 와서. 옥수수도 그렇고 콩도 심어 놨는데 다 죽었어요. 비가 너무 안 와서 가물어서 큰일이에요."

비가 내리지 않은 '마른 장마'!

충북의 평년 6~7월 강수량은 458mm지만 올해 내린 비의 양은 고작 평년의 40% 수준입니다.

이처럼 '마른 장마'가 계속되는 이유가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장마전선은 따뜻한 공기와 찬 공기가 만나야 생기는데, 지구 온난화 때문에 중국 대륙의 온도가 따뜻해져 장마전선이 생기지 않는다는 겁니다.

따라서 보통 한 달 이상 가는 장마전선이 쉽게 소멸하고, 대신 대륙의 열기 때문에 생기는 '적란운' 탓에 국지성 소나기는 잦아졌습니다.

<인터뷰> 정용승(고려대기환경연구소장) : "장마 구름이 많이 변했습니다. 장마 구름이 형성됐다가 다시 소멸하고, 비구름 띠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비가 자주 안오는..."

지구 온난화 탓에 계절의 특성도 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마른 장마’ 이어지는 이유, 지구온난화 때문”
    • 입력 2014-07-16 09:55:59
    • 수정2014-07-16 11:20:17
    930뉴스
<앵커 멘트>

매년 여름마다 찾아오던 장마가 올해는 늦어져 가뭄으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마른 장마'가 이어지는 이유, 알고봤더니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성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달아오른 태양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 피서지에는 사람들이 몰리고, 농민들은 몇 달째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아, 때아닌 가뭄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정애(청주시 강내면) : "말라 죽죠. 비가 안 와서. 옥수수도 그렇고 콩도 심어 놨는데 다 죽었어요. 비가 너무 안 와서 가물어서 큰일이에요."

비가 내리지 않은 '마른 장마'!

충북의 평년 6~7월 강수량은 458mm지만 올해 내린 비의 양은 고작 평년의 40% 수준입니다.

이처럼 '마른 장마'가 계속되는 이유가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장마전선은 따뜻한 공기와 찬 공기가 만나야 생기는데, 지구 온난화 때문에 중국 대륙의 온도가 따뜻해져 장마전선이 생기지 않는다는 겁니다.

따라서 보통 한 달 이상 가는 장마전선이 쉽게 소멸하고, 대신 대륙의 열기 때문에 생기는 '적란운' 탓에 국지성 소나기는 잦아졌습니다.

<인터뷰> 정용승(고려대기환경연구소장) : "장마 구름이 많이 변했습니다. 장마 구름이 형성됐다가 다시 소멸하고, 비구름 띠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비가 자주 안오는..."

지구 온난화 탓에 계절의 특성도 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