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당 1시간만 운동해도 자궁내막암 위험 5%감소”
입력 2014.07.16 (10:05) 연합뉴스
1주일에 1시간만 운동해도 여성의 자궁내막암 위험도를 5%가량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여성암병원 부인종양센터 주웅 교수와 하버드 보건대학원 에드워드 죠바누치(Edward Giovannucci) 교수 연구팀은 '운동량과 자궁내막암의 상관관계'를 주제로 여러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논문 20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국제암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8월호에 실렸다.

그동안 운동이나 가사 등의 신체 활동을 많이 하면 자궁내막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았지만 적절한 운동 강도나 시간에 대한 근거는 부족했다.

이번 분석 결과 주당 1시간을 운동하면 자궁내막암 위험도는 평균 5%씩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운동강도 표시 단위인 'MET'로도 정량화했는데 주당 '3MET'의 운동을 하면 자궁내막암 위험도는 2%씩 감소했다.

MET는 운동의 강도에 따라 1부터 10까지 나뉘는데 여기에 운동시간을 곱하면 자신의 최종 운동량이 된다. 예를 들어 천천히 걷기(2.3 MET)를 2시간 했다면 총 운동량은 4.6 MET가 되는 셈이다.

이같은 자궁내막암 위험도 감소효과는 주당 15시간 운동까지, 50MET까지 각각 비례 관계가 지속됐다.

주웅 교수는 "이 연구는 순수한 운동 효과만을 계산한 만큼 체중 감소에서 오는 추가적인 효과까지 고려한다면 운동에 따른 자궁내막암 위험 감소 정도는 더 클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 “주당 1시간만 운동해도 자궁내막암 위험 5%감소”
    • 입력 2014-07-16 10:05:10
    연합뉴스
1주일에 1시간만 운동해도 여성의 자궁내막암 위험도를 5%가량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여성암병원 부인종양센터 주웅 교수와 하버드 보건대학원 에드워드 죠바누치(Edward Giovannucci) 교수 연구팀은 '운동량과 자궁내막암의 상관관계'를 주제로 여러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논문 20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국제암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8월호에 실렸다.

그동안 운동이나 가사 등의 신체 활동을 많이 하면 자궁내막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았지만 적절한 운동 강도나 시간에 대한 근거는 부족했다.

이번 분석 결과 주당 1시간을 운동하면 자궁내막암 위험도는 평균 5%씩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운동강도 표시 단위인 'MET'로도 정량화했는데 주당 '3MET'의 운동을 하면 자궁내막암 위험도는 2%씩 감소했다.

MET는 운동의 강도에 따라 1부터 10까지 나뉘는데 여기에 운동시간을 곱하면 자신의 최종 운동량이 된다. 예를 들어 천천히 걷기(2.3 MET)를 2시간 했다면 총 운동량은 4.6 MET가 되는 셈이다.

이같은 자궁내막암 위험도 감소효과는 주당 15시간 운동까지, 50MET까지 각각 비례 관계가 지속됐다.

주웅 교수는 "이 연구는 순수한 운동 효과만을 계산한 만큼 체중 감소에서 오는 추가적인 효과까지 고려한다면 운동에 따른 자궁내막암 위험 감소 정도는 더 클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