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루이프 “수아레스까지 더한 바르샤, 글쎄?”
입력 2014.07.16 (10:15) 수정 2014.07.16 (10:23) 연합뉴스
네덜란드의 '축구 영웅' 요한 크루이프(67)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네이마르(브라질),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의 조합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했다.

메시와 네이마르는 지난 시즌부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에서 호흡을 맞췄고 수아레스는 2014-2015시즌을 앞두고 FC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1970년대 FC바르셀로나에서 선수로 뛰었고 1988년부터 1996년까지는 이 팀의 감독을 맡기도 한 크루이프는 15일 네덜란드 신문 '텔레그라프'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이들 세 명은 지나치게 개인 성향이 강한 선수들"이라고 지적했다.

크루이프는 "이 세 명이 공격진을 이룰 경우 바르셀로나의 팀플레이 위력이 다소 줄어들 것"이라며 "이들 세 명의 조합으로 FC바르셀로나가 어떤 경기 스타일을 추구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FC바르셀로나가 수아레스까지 영입한다는 것은 훌륭한 축구를 하는 팀보다 천재적인 개인기를 더 선호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세 명이 함께 뛰면 화려한 장면은 많아지겠지만 팀 전체로 봐서는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 크루이프 “수아레스까지 더한 바르샤, 글쎄?”
    • 입력 2014-07-16 10:15:36
    • 수정2014-07-16 10:23:13
    연합뉴스
네덜란드의 '축구 영웅' 요한 크루이프(67)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네이마르(브라질),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의 조합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했다.

메시와 네이마르는 지난 시즌부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에서 호흡을 맞췄고 수아레스는 2014-2015시즌을 앞두고 FC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1970년대 FC바르셀로나에서 선수로 뛰었고 1988년부터 1996년까지는 이 팀의 감독을 맡기도 한 크루이프는 15일 네덜란드 신문 '텔레그라프'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이들 세 명은 지나치게 개인 성향이 강한 선수들"이라고 지적했다.

크루이프는 "이 세 명이 공격진을 이룰 경우 바르셀로나의 팀플레이 위력이 다소 줄어들 것"이라며 "이들 세 명의 조합으로 FC바르셀로나가 어떤 경기 스타일을 추구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FC바르셀로나가 수아레스까지 영입한다는 것은 훌륭한 축구를 하는 팀보다 천재적인 개인기를 더 선호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세 명이 함께 뛰면 화려한 장면은 많아지겠지만 팀 전체로 봐서는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