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상위 1% 부자들, 알려진 것보다 더 부자”
입력 2014.07.16 (11:03) 수정 2014.07.16 (11:2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상위 1% 부자들이 소유하고 있는 부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크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상위 1% 부자들은 현재 미국 국부의 30% 정도를 소유한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수치는 실제보다 낮게 평가된 거라고, 필립 버뮬런 유럽중앙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주장했습니다.

버뮬런 박사는 포브스지의 억만장자 명단에 오른 부자들의 재산을 분석했는데, 미국 상위 1% 부자는 국부의 최소 35%, 많게는 37%에 소유하고 있다는 겁니다.

버뮬런 박사는 이런 통계상의 격차는 부가 노출 되는 걸 꺼리는 부자들의 습성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같은 경향은 다른 나라들도 비슷해서 국부의 26%를 소유한 걸로 알려진 네덜란드 상위 1% 부자가 실제로는 28%에서 35%를 갖고 있다고 버뮬런 박사는 주장했습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부자들의 자본 소득이 경제성장률을 앞지르면서 빈부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는 올해 초 미국 상위 1% 부자들의 소득이 1980년에 비해 두배로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미국 상위 1% 부자들, 알려진 것보다 더 부자”
    • 입력 2014-07-16 11:05:47
    • 수정2014-07-16 11:21:2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 상위 1% 부자들이 소유하고 있는 부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크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상위 1% 부자들은 현재 미국 국부의 30% 정도를 소유한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수치는 실제보다 낮게 평가된 거라고, 필립 버뮬런 유럽중앙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주장했습니다.

버뮬런 박사는 포브스지의 억만장자 명단에 오른 부자들의 재산을 분석했는데, 미국 상위 1% 부자는 국부의 최소 35%, 많게는 37%에 소유하고 있다는 겁니다.

버뮬런 박사는 이런 통계상의 격차는 부가 노출 되는 걸 꺼리는 부자들의 습성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같은 경향은 다른 나라들도 비슷해서 국부의 26%를 소유한 걸로 알려진 네덜란드 상위 1% 부자가 실제로는 28%에서 35%를 갖고 있다고 버뮬런 박사는 주장했습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부자들의 자본 소득이 경제성장률을 앞지르면서 빈부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는 올해 초 미국 상위 1% 부자들의 소득이 1980년에 비해 두배로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