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매매 강요’ 100억 챙긴 조폭 등 18명 검거
입력 2014.07.16 (12:00) 수정 2014.07.16 (12:11) 사회
여성들을 협박해 성매매를 강요하고 백억여 원을 챙긴 조직폭력배 등 18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알선하고 강요한 혐의로 조직폭력배 44살 이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2009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동구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며 32살 이모 씨 등 3명에게 선불금과 빌려간 돈을 갚으라며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피해 여성들이 외출할 때는 남자 직원을 붙여 감시하고, 도망치면 가족에게 성매매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여종업원 40여 명에게 연 2백 퍼센트가 넘는 고리로 3억 5천여만 원을 빌려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씨 등은 5년 동안 이런 수법으로 백억여 원을 벌어들여 10여대의 수입차를 번갈아 타고 차명으로 아파트를 3채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성매매 강요’ 100억 챙긴 조폭 등 18명 검거
    • 입력 2014-07-16 12:00:28
    • 수정2014-07-16 12:11:42
    사회
여성들을 협박해 성매매를 강요하고 백억여 원을 챙긴 조직폭력배 등 18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알선하고 강요한 혐의로 조직폭력배 44살 이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2009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동구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며 32살 이모 씨 등 3명에게 선불금과 빌려간 돈을 갚으라며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피해 여성들이 외출할 때는 남자 직원을 붙여 감시하고, 도망치면 가족에게 성매매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여종업원 40여 명에게 연 2백 퍼센트가 넘는 고리로 3억 5천여만 원을 빌려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씨 등은 5년 동안 이런 수법으로 백억여 원을 벌어들여 10여대의 수입차를 번갈아 타고 차명으로 아파트를 3채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