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민금융상품 ‘햇살론’으로 통합…총괄기구도 신설
입력 2014.07.16 (14:30) 경제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 다양한 서민금융지원 상품이 햇살론으로 통합된다. 또 국민행복기금, 미소금융중앙재단(휴면예금관리재단), 자산관리공사(캠코) 등이 담당하던 서민금융 업무를 총괄해 담당할 서민금융진흥원이 신설된다.

오늘(15일)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민금융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복잡·다기한 지원상품과 지원기관을 통합해 수요자 중심의 원스톱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개편 방안의 핵심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서민(개인) 대상 금융 지원상품을 '햇살론'으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기존에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을 모두 햇살론으로 통합하겠다는 것이다. 비슷한 상품들이 저축은행, 은행, 국민행복기금 등 다양한 기관에서 각각 공급돼 수요자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있었는데 이를 통합해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얘기다.

다만 지원대상, 지원성격 차이 등을 감안해 개인사업자 창업자금, 복지사업자 지원 등은 현행처럼 '미소금융'이라는 명칭을 유지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서민금융상품 일원화는 유사상품의 분절적 공급에 따른 수요자 혼란을 막기 위한 것"이라면서 "수요자가 개별 상품별 지원요건 등을 파악해서 스스로 찾아다닐 필요 없이 상담센터에 방문하면 본인에게 맞는 상품을 맞춤형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통합으로 인해 지원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기존 서민금융상품 공급 재원은 총괄기구가 통합관리해 지속 공급할 계획이기 때문에 규모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금융위는 이같은 서민금융 지원업무를 전담할 서민금융진흥원을 신설한다. 미소금융중앙재단, 신용회복위원회, 국민행복기금 등 다양한 서민금융 지원기관을 하나로 통합해 서민금융지원 총괄 기구를 만들겠다는 것. 캠코의 서민금융 지원 인프라(서민금융 나들목, 콜센터)와 담당기능도 서민금융진흥원에 이관된다.

금융위는 모든 서민금융상품의 운영을 서민금융총괄기구가 통합 관리함에 따라 서민의 자금수요 등을 감안해 탄력적 지원이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서민금융 원스톱 지원을 위해 '통합 거점센터'도 구축한다. 현행 유관기관의 지역조직을 통합해 수요자가 한자리에서 종합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거점센터를 전국에 약 25~30곳가량 만들겠다는 것. 금융위는 서민금융 수요자 수, 고객 접근성, 기존 유관기관 사무실 장소 등을 감안해 광역지자체별로 1~2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내년 서민금융진흥원 설립을 목표로 '휴면예금관리재단의 설립 등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을 마련해 이달 중 입법예고 한다. 또 개정안 국회 통과 이전이라도 올 하반기부터는 유관기관간 협업을 통해 순차적으로 통합 거점센터를 개소할 생각이다. 아울러 4분기 중에 서민금융 인프라간 연계를 강화하고, 서민금융 상품 개편 관련 세부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 서민금융상품 ‘햇살론’으로 통합…총괄기구도 신설
    • 입력 2014-07-16 14:30:51
    경제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 다양한 서민금융지원 상품이 햇살론으로 통합된다. 또 국민행복기금, 미소금융중앙재단(휴면예금관리재단), 자산관리공사(캠코) 등이 담당하던 서민금융 업무를 총괄해 담당할 서민금융진흥원이 신설된다.

오늘(15일)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민금융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복잡·다기한 지원상품과 지원기관을 통합해 수요자 중심의 원스톱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개편 방안의 핵심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서민(개인) 대상 금융 지원상품을 '햇살론'으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기존에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을 모두 햇살론으로 통합하겠다는 것이다. 비슷한 상품들이 저축은행, 은행, 국민행복기금 등 다양한 기관에서 각각 공급돼 수요자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있었는데 이를 통합해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얘기다.

다만 지원대상, 지원성격 차이 등을 감안해 개인사업자 창업자금, 복지사업자 지원 등은 현행처럼 '미소금융'이라는 명칭을 유지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서민금융상품 일원화는 유사상품의 분절적 공급에 따른 수요자 혼란을 막기 위한 것"이라면서 "수요자가 개별 상품별 지원요건 등을 파악해서 스스로 찾아다닐 필요 없이 상담센터에 방문하면 본인에게 맞는 상품을 맞춤형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통합으로 인해 지원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기존 서민금융상품 공급 재원은 총괄기구가 통합관리해 지속 공급할 계획이기 때문에 규모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금융위는 이같은 서민금융 지원업무를 전담할 서민금융진흥원을 신설한다. 미소금융중앙재단, 신용회복위원회, 국민행복기금 등 다양한 서민금융 지원기관을 하나로 통합해 서민금융지원 총괄 기구를 만들겠다는 것. 캠코의 서민금융 지원 인프라(서민금융 나들목, 콜센터)와 담당기능도 서민금융진흥원에 이관된다.

금융위는 모든 서민금융상품의 운영을 서민금융총괄기구가 통합 관리함에 따라 서민의 자금수요 등을 감안해 탄력적 지원이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서민금융 원스톱 지원을 위해 '통합 거점센터'도 구축한다. 현행 유관기관의 지역조직을 통합해 수요자가 한자리에서 종합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거점센터를 전국에 약 25~30곳가량 만들겠다는 것. 금융위는 서민금융 수요자 수, 고객 접근성, 기존 유관기관 사무실 장소 등을 감안해 광역지자체별로 1~2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내년 서민금융진흥원 설립을 목표로 '휴면예금관리재단의 설립 등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을 마련해 이달 중 입법예고 한다. 또 개정안 국회 통과 이전이라도 올 하반기부터는 유관기관간 협업을 통해 순차적으로 통합 거점센터를 개소할 생각이다. 아울러 4분기 중에 서민금융 인프라간 연계를 강화하고, 서민금융 상품 개편 관련 세부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