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부에서 23곳 지워져…대검 본격 수사
입력 2014.07.16 (23:53) 수정 2014.07.17 (01: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살된 서울 강서구 재력가의 상납 장부에 현직 검사의 금품 수수 액수가 논란이 됐었죠?

내용 일부가 지워졌기 때문이었는데

경찰은 사건 초기부터 내용이 훼손되지 않은 사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력가 송 씨가 피살된 이후 경찰은 줄곧 장부의 복사본은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직 검사 이름이 드러나 검.경 간에 공방을 벌이던 중 경찰이 피살 직후 장부를 복사해 보관해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또 지난달 유족에게서 받은 복사본까지 경찰이 보관해온 사본은 2권.

유족이 검찰에 제출한 원본까지 더하면 장부는 모두 3가지인 셈입니다.

원본의 일부 내용이 지워져 현직 검사가 받은 돈을 놓고 검찰이 혼선을 빚을 때도 사본의 존재를 알리지 않던 경찰,

그동안 잊고 있었다는 등의 석연찮은 해명을 했습니다.

<녹취> 서울 강서경찰서 관계자 : "수사를 4개월 정도 이렇게 하다보니까, 그게 있는지 사실 몰랐던 것..."

검사가 받은 금품 규모를 놓고 '제식구 감싸기' 논란이 일자 대검 감찰본부가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사 자료와 장부를 모두 넘겨받아 해당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피해자 송 씨 아들이 장부 일부를 훼손한 경위도 수사합니다.

장부에서 수정액으로 지운 부분은 23곳, 다수의 이름이 가려졌는데 정치인이나 고급 공무원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선 정관계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장부에서 23곳 지워져…대검 본격 수사
    • 입력 2014-07-16 23:54:35
    • 수정2014-07-17 01:01:34
    뉴스라인
<앵커 멘트>

피살된 서울 강서구 재력가의 상납 장부에 현직 검사의 금품 수수 액수가 논란이 됐었죠?

내용 일부가 지워졌기 때문이었는데

경찰은 사건 초기부터 내용이 훼손되지 않은 사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력가 송 씨가 피살된 이후 경찰은 줄곧 장부의 복사본은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직 검사 이름이 드러나 검.경 간에 공방을 벌이던 중 경찰이 피살 직후 장부를 복사해 보관해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또 지난달 유족에게서 받은 복사본까지 경찰이 보관해온 사본은 2권.

유족이 검찰에 제출한 원본까지 더하면 장부는 모두 3가지인 셈입니다.

원본의 일부 내용이 지워져 현직 검사가 받은 돈을 놓고 검찰이 혼선을 빚을 때도 사본의 존재를 알리지 않던 경찰,

그동안 잊고 있었다는 등의 석연찮은 해명을 했습니다.

<녹취> 서울 강서경찰서 관계자 : "수사를 4개월 정도 이렇게 하다보니까, 그게 있는지 사실 몰랐던 것..."

검사가 받은 금품 규모를 놓고 '제식구 감싸기' 논란이 일자 대검 감찰본부가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사 자료와 장부를 모두 넘겨받아 해당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피해자 송 씨 아들이 장부 일부를 훼손한 경위도 수사합니다.

장부에서 수정액으로 지운 부분은 23곳, 다수의 이름이 가려졌는데 정치인이나 고급 공무원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선 정관계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