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복주택 사업 지구 첫 확정…과제는?
입력 2014.07.16 (23:54) 수정 2014.07.17 (01: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학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이 들어설 사업 지구 38곳이 확정됐습니다.

2017년까지 14만 가구를 짓겠다는 건데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처음으로 선정된 행복주택 사업 지구는 전국 38곳입니다.

서울 내곡지구와 인천 용마루 부산 동래역 등 교통이 편리한 도심에 모두 2만 6천 가구의 행복주택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지난해 발표된 서울과 경기 7곳의 시범 지구 가운데는 2곳만 포함됐습니다.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신정호 (목동 행복주택 반대 주민비상대책위원장) : "주민들이 많이 반발하고 있고요. 과밀 학급문제, 교육 환경이 파괴되는 문제, 이런 문제들이 더 심각하다..."

앞으로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주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이 중요합니다.

정부는 영구 임대 주택은 거의 대부분이 취약 계층이지만 행복주택은 20%에 불과하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김정렬 (국토부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 : "입주 대상자가 사회 취약 계층 만이 아니고 대학생, 신혼부부 등 젊은층입니다."

건설 비용 조달 문제도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사업비 70%는 시행사가 부담해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공급실적 위주로 추진되면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연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인터뷰> 조주현 (건대 부동산학과 교수) : "물량에 집착해서 무리하게 사업을진행하다보면 과거 보금자리주택 정책과같은 그런 무리한 부작용들이 나올가능성들이 있습니다."

특히 물량과 기간을 정해놓고 밀어붙이는 것보다는 수요에 따라 신축성 있게 공급을 조절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행복주택 사업 지구 첫 확정…과제는?
    • 입력 2014-07-16 23:56:35
    • 수정2014-07-17 01:01:3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대학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이 들어설 사업 지구 38곳이 확정됐습니다.

2017년까지 14만 가구를 짓겠다는 건데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처음으로 선정된 행복주택 사업 지구는 전국 38곳입니다.

서울 내곡지구와 인천 용마루 부산 동래역 등 교통이 편리한 도심에 모두 2만 6천 가구의 행복주택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지난해 발표된 서울과 경기 7곳의 시범 지구 가운데는 2곳만 포함됐습니다.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신정호 (목동 행복주택 반대 주민비상대책위원장) : "주민들이 많이 반발하고 있고요. 과밀 학급문제, 교육 환경이 파괴되는 문제, 이런 문제들이 더 심각하다..."

앞으로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주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이 중요합니다.

정부는 영구 임대 주택은 거의 대부분이 취약 계층이지만 행복주택은 20%에 불과하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김정렬 (국토부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 : "입주 대상자가 사회 취약 계층 만이 아니고 대학생, 신혼부부 등 젊은층입니다."

건설 비용 조달 문제도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사업비 70%는 시행사가 부담해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공급실적 위주로 추진되면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연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인터뷰> 조주현 (건대 부동산학과 교수) : "물량에 집착해서 무리하게 사업을진행하다보면 과거 보금자리주택 정책과같은 그런 무리한 부작용들이 나올가능성들이 있습니다."

특히 물량과 기간을 정해놓고 밀어붙이는 것보다는 수요에 따라 신축성 있게 공급을 조절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