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말레이 여객기 피격’에 큰 폭 하락
입력 2014.07.18 (05:35) 수정 2014.07.18 (05:40)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여객기가 격추됐다는 소식에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1.39포인트(0.94%) 떨어진 16,976.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도 23.45포인트(1.18%) 하락한 1,958.12에 마감했고, 나스닥 종합지수 역시 62.52포인트(1.41%) 내린 4,363.45로 끝났다.

큰 변화없이 조용하던 이날 뉴욕 증시는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가 격추됐다는 소식에 떨어지기 시작했다.

승객과 승무원 295명을 태우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던 여객기가 격추된 지점은 러시아 국경과 가까운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이었다.

이 지역은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세력 간 갈등이 수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곳이어서 투자자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크라이나 사태가 진정되기보다는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했다는 소식도 우크라이나 사태와 함께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조시켰다.

이에 앞서 발표된 미국의 2개 거시 경제지표는 시장에 서로 다른 신호를 줬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30만2천건으로 전주보다 3천건 감소했다는 발표는 긍정적인 투자 분위기에 기여했지만, 지난달 신규 주택 착공건수가 전달보다 9.3% 감소한 것은 시장을 실망시켰다.
  • 뉴욕증시, ‘말레이 여객기 피격’에 큰 폭 하락
    • 입력 2014-07-18 05:35:02
    • 수정2014-07-18 05:40:44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여객기가 격추됐다는 소식에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1.39포인트(0.94%) 떨어진 16,976.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도 23.45포인트(1.18%) 하락한 1,958.12에 마감했고, 나스닥 종합지수 역시 62.52포인트(1.41%) 내린 4,363.45로 끝났다.

큰 변화없이 조용하던 이날 뉴욕 증시는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가 격추됐다는 소식에 떨어지기 시작했다.

승객과 승무원 295명을 태우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던 여객기가 격추된 지점은 러시아 국경과 가까운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이었다.

이 지역은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세력 간 갈등이 수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곳이어서 투자자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크라이나 사태가 진정되기보다는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했다는 소식도 우크라이나 사태와 함께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조시켰다.

이에 앞서 발표된 미국의 2개 거시 경제지표는 시장에 서로 다른 신호를 줬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30만2천건으로 전주보다 3천건 감소했다는 발표는 긍정적인 투자 분위기에 기여했지만, 지난달 신규 주택 착공건수가 전달보다 9.3% 감소한 것은 시장을 실망시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