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면·김치 등 165개 제품 나트륨 21% 줄여
입력 2014.07.18 (09:10)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2년부터 펼친 나트륨 자율 저감화 사업으로 165개 가공식품이 평균 21%의 나트륨을 줄였다고 18일 밝혔다.

나트륨을 줄인 제품의 수는 2012년 52개, 2013년 58개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70개로 해마다 동참 업체가 늘어나고 있다.

식품군별로는 라면 등 면류가 60개로 가장 많았고, 장류 16개, 김치류 9개, 치즈류 9개 순이었다. 치즈류는 평균 32.5%의 나트륨을 줄여 저감 정도가 가장 컸다.

오뚜기(46개), 농심(27개), 대상(15개) 등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트륨 다이어트에 동참했다.

개별 제품 가운데에는 '면사랑 평양물냉면'이 종전보다 나트륨을 59.2%나 줄였고 '좋은 상품 어린이 치즈'(47.1%), '토종 원초 귀한 김'(45.5%), '어린이치즈 앙팡'(45.1%), '원물 산들에 쇠고기'(41.7%) 등도 나트륨을 대폭 줄였다.

'신라면'(9.6%), '얼큰한 너구리'(13.3%), '왕뚜껑'(29.2%) 등 인기 제품들도 나트륨 줄이기에 성공했다.

식약처는 "나트륨 함량을 줄이면 제품의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실제로는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참여율이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공식품업체뿐만 아니라 외식업체들도 나트륨 줄이기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놀부부대찌개, 봉추찜닭, 오니기리와이규동 등 8개 업체가 18개 메뉴에서 나트륨을 12% 줄였고, 올해는 롯데리아, 세븐스프링스, 한솥도시락 등 7개 업체가 나트륨을 줄인 메뉴를 개발할 계획이다.

또 동원홈푸드, 삼성웰스토리, 신세계푸드, 아워홈 등 12개 급식업체도 일부 급식소에서 한끼당 나트륨 함량을 1천300㎎로 유지하는 '건강삼삼급식소'를 시범 운영 중이다.

식약처는 "식품업계의 자발적인 나트륨 저감 노력에도 우리 국민의 일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5위"라며 "나트륨 저감화 기술과 정책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행정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라면·김치 등 165개 제품 나트륨 21% 줄여
    • 입력 2014-07-18 09:10:39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2년부터 펼친 나트륨 자율 저감화 사업으로 165개 가공식품이 평균 21%의 나트륨을 줄였다고 18일 밝혔다.

나트륨을 줄인 제품의 수는 2012년 52개, 2013년 58개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70개로 해마다 동참 업체가 늘어나고 있다.

식품군별로는 라면 등 면류가 60개로 가장 많았고, 장류 16개, 김치류 9개, 치즈류 9개 순이었다. 치즈류는 평균 32.5%의 나트륨을 줄여 저감 정도가 가장 컸다.

오뚜기(46개), 농심(27개), 대상(15개) 등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트륨 다이어트에 동참했다.

개별 제품 가운데에는 '면사랑 평양물냉면'이 종전보다 나트륨을 59.2%나 줄였고 '좋은 상품 어린이 치즈'(47.1%), '토종 원초 귀한 김'(45.5%), '어린이치즈 앙팡'(45.1%), '원물 산들에 쇠고기'(41.7%) 등도 나트륨을 대폭 줄였다.

'신라면'(9.6%), '얼큰한 너구리'(13.3%), '왕뚜껑'(29.2%) 등 인기 제품들도 나트륨 줄이기에 성공했다.

식약처는 "나트륨 함량을 줄이면 제품의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실제로는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참여율이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공식품업체뿐만 아니라 외식업체들도 나트륨 줄이기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놀부부대찌개, 봉추찜닭, 오니기리와이규동 등 8개 업체가 18개 메뉴에서 나트륨을 12% 줄였고, 올해는 롯데리아, 세븐스프링스, 한솥도시락 등 7개 업체가 나트륨을 줄인 메뉴를 개발할 계획이다.

또 동원홈푸드, 삼성웰스토리, 신세계푸드, 아워홈 등 12개 급식업체도 일부 급식소에서 한끼당 나트륨 함량을 1천300㎎로 유지하는 '건강삼삼급식소'를 시범 운영 중이다.

식약처는 "식품업계의 자발적인 나트륨 저감 노력에도 우리 국민의 일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5위"라며 "나트륨 저감화 기술과 정책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행정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