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태권도협회 “선수 구타설 최영석 감독 잘못 없다”
입력 2014.07.18 (10:43) 수정 2014.07.18 (14:17) 국제
태국 태권도협회는 최근 선수 구타설이 제기된 최영석 태국 국가대표 태권도팀 감독에게 잘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방콕포스트는 오늘 피몰 시리위껀 태국태권도협회 회장이 최 감독은 잘못한 게 없고, 구타를 당했다는 룽라이 선수가 규율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최 감독의 팀 복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최 감독은 현재 한국에 머물고 있으며 태국에 돌아오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태국태권도협회 “선수 구타설 최영석 감독 잘못 없다”
    • 입력 2014-07-18 10:43:02
    • 수정2014-07-18 14:17:20
    국제
태국 태권도협회는 최근 선수 구타설이 제기된 최영석 태국 국가대표 태권도팀 감독에게 잘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방콕포스트는 오늘 피몰 시리위껀 태국태권도협회 회장이 최 감독은 잘못한 게 없고, 구타를 당했다는 룽라이 선수가 규율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최 감독의 팀 복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최 감독은 현재 한국에 머물고 있으며 태국에 돌아오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