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반부패 당국, 쌀 수매 관련 잉락 전 총리 기소 권고
입력 2014.07.18 (11:42) 수정 2014.07.18 (11:44) 국제
태국 국가반부패위원회가 대규모 재정손실을 초래한 쌀 수매 정책과 관련해 잉락 친나왓 전 총리의 기소를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어제 위원 7명의 만장일치로 잉락 전 총리를 업무 방기 혐의로 기소할 것을 검찰에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잉락 전 총리가 고가 쌀 수매 정책을 수행하면서 대규모 재정손실과 부정부패를 알았으면서도 이를 중단시키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잉락 전 총리는 2011년부터 올해 초까지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시장 가격보다 40%가량 높은 가격으로 쌀을 수매하는 정책을 시행했으며, 반부패위원회는 이 때문에 약 16조원의 재정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 태국 반부패 당국, 쌀 수매 관련 잉락 전 총리 기소 권고
    • 입력 2014-07-18 11:42:39
    • 수정2014-07-18 11:44:52
    국제
태국 국가반부패위원회가 대규모 재정손실을 초래한 쌀 수매 정책과 관련해 잉락 친나왓 전 총리의 기소를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어제 위원 7명의 만장일치로 잉락 전 총리를 업무 방기 혐의로 기소할 것을 검찰에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잉락 전 총리가 고가 쌀 수매 정책을 수행하면서 대규모 재정손실과 부정부패를 알았으면서도 이를 중단시키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잉락 전 총리는 2011년부터 올해 초까지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시장 가격보다 40%가량 높은 가격으로 쌀을 수매하는 정책을 시행했으며, 반부패위원회는 이 때문에 약 16조원의 재정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