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시장 개방에 ‘논 갈아엎기’ 반발
입력 2014.07.18 (15:27) 수정 2014.07.18 (15:38) 사회
정부가 내년부터 쌀시장을 전면 개방한다는 방침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자, 농민단체가 논을 갈아엎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경연맹은 오늘 경남 창녕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쌀 관세화는 전면개방의 시작점이어서 처음에는 높은 관세로 수입쌀 진입을 막아낼 수 있지만, 관세감축과 철폐의 압력을 벗어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농민들은 경남 창녕군 도천면의 한 논에서 트랙터로 논을 갈아엎어 쌀 시장 개방 정책에 반대의 뜻을 표시했고, 오는 21일부터 경남도청 앞에서 장기간 천막농성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 쌀시장 개방에 ‘논 갈아엎기’ 반발
    • 입력 2014-07-18 15:27:51
    • 수정2014-07-18 15:38:49
    사회
정부가 내년부터 쌀시장을 전면 개방한다는 방침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자, 농민단체가 논을 갈아엎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경연맹은 오늘 경남 창녕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쌀 관세화는 전면개방의 시작점이어서 처음에는 높은 관세로 수입쌀 진입을 막아낼 수 있지만, 관세감축과 철폐의 압력을 벗어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농민들은 경남 창녕군 도천면의 한 논에서 트랙터로 논을 갈아엎어 쌀 시장 개방 정책에 반대의 뜻을 표시했고, 오는 21일부터 경남도청 앞에서 장기간 천막농성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