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년만 올스타전 임창용 “광주라 더 의미”
입력 2014.07.18 (17:21) 수정 2014.07.18 (19:06) 연합뉴스
11년 만에 한국 프로야구 올스타전에 나선 임창용(38·삼성 라이온즈)의 인기는 여전했다.

18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마련한 그라운드 팬 사인회에서 임창용이 자리한 곳에 긴 줄이 늘어섰다.

임창용은 "예상보다 많은 팬이 오셔서 정말 놀랐다"며 "솔직히 정말 기분 좋다"고 말했다.

2008년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해 2013년까지 6시즌을 일본과 미국 프로야구에서 뛴 임창용은 올해 한국 무대로 돌아왔다.

팬들은 올스타 팬 투표 이스턴리그 올스타 구원 투수 부문에서 임창용에게 가장 많은 표를 선사했고, 임창용은 2003년 이후 11년 만에 한국 프로야구 올스타전에 나섰다.

그는 2009년 일본 야쿠르트 스왈로스에서 마무리로 활약할 때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포지션별 팬 투표 1위에 올라 올스타 무대를 밟았다.

해외에서 올스타에 뽑히는 영광을 누렸던 임창용에게도 한국 올스타전 출전의 의미는 크다.

임창용은 "팬들께서 원하는 만큼의 성적을 올리지도 못했는데 팬 투표로 올스타에 출전하게 됐다"며 "죄송하면서도 정말 기쁜 마음으로 올스타전에 왔다"고 전했다.

이번 올스타전이 마침 임창용이 야구를 시작한 광주에서 열려 의미는 더 컸다.

임창용은 "내 고향에 지어진 새 구장에서 올스타로 인사드리는 게 무척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부모님께서 광주에 사시는데 올스타에 뽑힌 덕에 어제(17일) 모처럼 부모님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임창용은 고향 광주팬에게 매서운 구위를 선보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임창용은 "올스타전을 계기로 다시 도약하고 싶다. 오늘 올스타전에 등판 기회가 주어진다면 힘껏 던져보겠다"고 말했다.
  • 11년만 올스타전 임창용 “광주라 더 의미”
    • 입력 2014-07-18 17:21:02
    • 수정2014-07-18 19:06:01
    연합뉴스
11년 만에 한국 프로야구 올스타전에 나선 임창용(38·삼성 라이온즈)의 인기는 여전했다.

18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마련한 그라운드 팬 사인회에서 임창용이 자리한 곳에 긴 줄이 늘어섰다.

임창용은 "예상보다 많은 팬이 오셔서 정말 놀랐다"며 "솔직히 정말 기분 좋다"고 말했다.

2008년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해 2013년까지 6시즌을 일본과 미국 프로야구에서 뛴 임창용은 올해 한국 무대로 돌아왔다.

팬들은 올스타 팬 투표 이스턴리그 올스타 구원 투수 부문에서 임창용에게 가장 많은 표를 선사했고, 임창용은 2003년 이후 11년 만에 한국 프로야구 올스타전에 나섰다.

그는 2009년 일본 야쿠르트 스왈로스에서 마무리로 활약할 때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포지션별 팬 투표 1위에 올라 올스타 무대를 밟았다.

해외에서 올스타에 뽑히는 영광을 누렸던 임창용에게도 한국 올스타전 출전의 의미는 크다.

임창용은 "팬들께서 원하는 만큼의 성적을 올리지도 못했는데 팬 투표로 올스타에 출전하게 됐다"며 "죄송하면서도 정말 기쁜 마음으로 올스타전에 왔다"고 전했다.

이번 올스타전이 마침 임창용이 야구를 시작한 광주에서 열려 의미는 더 컸다.

임창용은 "내 고향에 지어진 새 구장에서 올스타로 인사드리는 게 무척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부모님께서 광주에 사시는데 올스타에 뽑힌 덕에 어제(17일) 모처럼 부모님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임창용은 고향 광주팬에게 매서운 구위를 선보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임창용은 "올스타전을 계기로 다시 도약하고 싶다. 오늘 올스타전에 등판 기회가 주어진다면 힘껏 던져보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