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2036년이면 생산인구 2명이 노인 1명 부양”
입력 2014.07.21 (06:33) 수정 2014.07.21 (07:59) 연합뉴스
오는 2036년에는 한국에서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생산인구가 2명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노령화는 세계적으로 가장 급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의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는 올해 5.26명에서 2036년이면 1.96명으로 2명 아래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가 줄어든다는 것은 그만큼 생산인구의 노인 부양 부담이 커진다는 것이다.

이 수치가 5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면 생산인구 5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던 것에서 생산인구 2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게 된다.

한국의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는 1950년 15.79명에서 꾸준히 감소해 1997년 9.83명으로 처음 10명 선 아래로 떨어졌고 2016년에는 4.94명으로 5명 선 밑으로 하락했다.

이 수치는 앞으로 더욱 가파르게 하락해 2022년(3.81명)이면 4명 선이 깨지고 2027년(2.89명) 3명이 무너지는 데 이어 2036년 2명마저 붕괴하는 시나리오가 예상된다.

올해 한국의 수치 5.26명은 OECD 34개 회원국 평균(3.74명)보다 높지만 2036년의 한국의 1.96명은 OECD 평균(2.38명)보다는 적어진다.

올해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가 한국보다 많은 곳은 멕시코(8.49명)와 칠레(5.79명) 두 곳 뿐이다.

일본은 2.19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적고 독일 2.85명, 스웨덴 2.93명, 핀란드 2.94명 등이다.

그러나 2036년에는 한국이 1.96명까지 떨어지며 일본(1.56명), 독일(1.64명), 이탈리아(1.74명), 네덜란드(1.93명) 등 4개국만이 한국보다 낮다.

한국은 노인 1명당 부양인구가 올해 3위에서 2036년 30위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이다.

순위가 이처럼 크게 떨어지는 것은 한국의 고령화가 그만큼 급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의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는 올해 5.26명에서 2036년 1.96명으로 22년간 3.30명이 줄어 멕시코(4.22명), 터키(3.73명) 다음으로 감소 폭이 가장 크다.

같은 기간에 OECD 평균은 3.74명에서 2.38명으로 1.36명 줄었다.

스웨덴이 2.93명에서 2.33명으로 0.61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작았고 일본도 2.19명에서 1.56명으로 0.63명 줄어 그다음으로 작았다.
  • “한국 2036년이면 생산인구 2명이 노인 1명 부양”
    • 입력 2014-07-21 06:33:02
    • 수정2014-07-21 07:59:12
    연합뉴스
오는 2036년에는 한국에서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생산인구가 2명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노령화는 세계적으로 가장 급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의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는 올해 5.26명에서 2036년이면 1.96명으로 2명 아래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가 줄어든다는 것은 그만큼 생산인구의 노인 부양 부담이 커진다는 것이다.

이 수치가 5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면 생산인구 5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던 것에서 생산인구 2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게 된다.

한국의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는 1950년 15.79명에서 꾸준히 감소해 1997년 9.83명으로 처음 10명 선 아래로 떨어졌고 2016년에는 4.94명으로 5명 선 밑으로 하락했다.

이 수치는 앞으로 더욱 가파르게 하락해 2022년(3.81명)이면 4명 선이 깨지고 2027년(2.89명) 3명이 무너지는 데 이어 2036년 2명마저 붕괴하는 시나리오가 예상된다.

올해 한국의 수치 5.26명은 OECD 34개 회원국 평균(3.74명)보다 높지만 2036년의 한국의 1.96명은 OECD 평균(2.38명)보다는 적어진다.

올해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가 한국보다 많은 곳은 멕시코(8.49명)와 칠레(5.79명) 두 곳 뿐이다.

일본은 2.19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적고 독일 2.85명, 스웨덴 2.93명, 핀란드 2.94명 등이다.

그러나 2036년에는 한국이 1.96명까지 떨어지며 일본(1.56명), 독일(1.64명), 이탈리아(1.74명), 네덜란드(1.93명) 등 4개국만이 한국보다 낮다.

한국은 노인 1명당 부양인구가 올해 3위에서 2036년 30위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이다.

순위가 이처럼 크게 떨어지는 것은 한국의 고령화가 그만큼 급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의 노인 1명당 부양 생산인구는 올해 5.26명에서 2036년 1.96명으로 22년간 3.30명이 줄어 멕시코(4.22명), 터키(3.73명) 다음으로 감소 폭이 가장 크다.

같은 기간에 OECD 평균은 3.74명에서 2.38명으로 1.36명 줄었다.

스웨덴이 2.93명에서 2.33명으로 0.61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작았고 일본도 2.19명에서 1.56명으로 0.63명 줄어 그다음으로 작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