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월 전국 땅값 0.15% 상승…세종시 가장 많이 올라
입력 2014.07.24 (06:36) 연합뉴스
6월 전국의 땅값이 전달(5월)보다 0.15% 상승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같이 밝히고 이로써 지가가 2010년 11월 이후 44개월째 소폭의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6월의 지가는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전 고점인 2008년 10월보다 1.96% 높은 수준이다.

권역별 땅값 변동률을 보면 수도권이 0.13%, 비수도권은 0.18% 각각 상승했다. 수도권은 전달보다 상승 폭이 소폭 줄었지만 지방은 상승 폭이 조금 커졌다.

서울시(0.18%)의 경우 작년 9월부터 10개월 연속으로 소폭 상승했다. 특히 25개 자치구에서 모두 땅값이 올랐다.

시·도별로는 세종시(0.38%)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대구(0.27%), 경북(0.22%), 제주(0.21%), 부산(0.20%), 경남(0.1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시·군·구 중에서는 공공주택지구(옛 보금자리주택지구)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과천화훼단지에 투자를 유치한 경기 과천시(0.43%)가 가장 많이 상승했다.

이어 대구 달성군(0.41%), 경북 예천군(0.41%), 세종시(0.38%), 부산 수영구(0.35%) 순이었다.

반면 청라·송도 등 주변 지역에 공동주택이 많이 공급된 인천 부평구(-0.10%)는 가장 많이 하락했다. 경기 용인 기흥구(-0.08%), 전남 목포(-0.07%), 대전 중구(-0.07%), 대전 동구(-0.05%)가 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6월의 전체 토지 거래량은 총 19만9천261필지, 1억6천11만4천㎡로 작년 같은 달보다 필지 수로는 18.8% 감소했지만 면적기준으로는 0.3% 증가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뺀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7만8천632필지, 1억4천946만6천㎡로 작년 같은 달보다 필지 수로는 8.4%, 면적 기준으로는 3.3% 각각 증가했다.
  • 6월 전국 땅값 0.15% 상승…세종시 가장 많이 올라
    • 입력 2014-07-24 06:36:34
    연합뉴스
6월 전국의 땅값이 전달(5월)보다 0.15% 상승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같이 밝히고 이로써 지가가 2010년 11월 이후 44개월째 소폭의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6월의 지가는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전 고점인 2008년 10월보다 1.96% 높은 수준이다.

권역별 땅값 변동률을 보면 수도권이 0.13%, 비수도권은 0.18% 각각 상승했다. 수도권은 전달보다 상승 폭이 소폭 줄었지만 지방은 상승 폭이 조금 커졌다.

서울시(0.18%)의 경우 작년 9월부터 10개월 연속으로 소폭 상승했다. 특히 25개 자치구에서 모두 땅값이 올랐다.

시·도별로는 세종시(0.38%)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대구(0.27%), 경북(0.22%), 제주(0.21%), 부산(0.20%), 경남(0.1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시·군·구 중에서는 공공주택지구(옛 보금자리주택지구)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과천화훼단지에 투자를 유치한 경기 과천시(0.43%)가 가장 많이 상승했다.

이어 대구 달성군(0.41%), 경북 예천군(0.41%), 세종시(0.38%), 부산 수영구(0.35%) 순이었다.

반면 청라·송도 등 주변 지역에 공동주택이 많이 공급된 인천 부평구(-0.10%)는 가장 많이 하락했다. 경기 용인 기흥구(-0.08%), 전남 목포(-0.07%), 대전 중구(-0.07%), 대전 동구(-0.05%)가 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6월의 전체 토지 거래량은 총 19만9천261필지, 1억6천11만4천㎡로 작년 같은 달보다 필지 수로는 18.8% 감소했지만 면적기준으로는 0.3% 증가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뺀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7만8천632필지, 1억4천946만6천㎡로 작년 같은 달보다 필지 수로는 8.4%, 면적 기준으로는 3.3% 각각 증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