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암 투병’ 유채영 24일 별세…“유언 없었다”
입력 2014.07.24 (08:45) 수정 2014.07.24 (09:50) 연합뉴스
연기자 겸 가수 유채영(본명 김수진)이 24일 오전 8시 위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41세.

유채영 측은 이날 "유채영 씨가 지난해 10월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아 같은 달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서 투병했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일 상태가 갑자기 악화했다"며 "남편과 가족, 배우 김현주·방송인 박미선과 송은이 씨가 임종 때 그녀의 곁을 지켰으며 아쉽게도 유언은 없었다.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고인의 생전 밝았던 모습을 오래 기억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채영의 투병 소식은 지난 21일 세상에 알려졌다. 이날 이후 연예계 안팎에서는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지만 사흘 만에 그는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

그동안 유채영의 병실은 남편과 어머니, 시어머니 등의 가족과 배우 김현주가 지켰다.

이 측근은 "유채영 씨가 눈을 한 번씩 뜨고서 가족, 김현주 씨와 눈을 마주치기도 했다"며 "가족들의 애끓는 심정에도 불구하고 항암

치료로 체력이 너무 약해져 더 이상 버티기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채영은 지난해 9월 1990년대 가수들의 합동 공연인 '리바이벌(Revival) 1990's 나이트 콘서트'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밝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한달 후 속이 좋지 않아 건강검진을 받았고 위암 판정으로 바로 수술대에 올랐다. 하지만 이미 다른 장기로 암세포가 전이된 상태여서 항암 치료에만 전념해왔다.

그는 투병 중에도 MBC 라디오 '좋은 주말'을 진행하면서 밝은 모습을 잃지 않았다. 1주일에 한번씩 녹음을 했지만 지난달 하차할 때까지 청취자들은 투병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다.

1994년 혼성그룹 쿨로 데뷔해 혼성듀오 '어스'로도 활동한 유채영은 1999년 솔로 가수로 나서 대표곡 '이모션'(Emotion), '이별유애' 등으로 사랑받았다. 2009년 싱글 '어나더 디케이드'(Another Decade)가 마지막 음반이다.

연기로도 영역을 넓힌 그는 영화 '누가 그녀와 잤을까?'(2006), '색즉시공 2'(2007)를 비롯해 드라마 '패션왕'(2012), '천명:조선판 도망자 이야기'(2013) 등에서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개성파 조연으로 주목받았다.

또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재치있는 입담과 코믹한 캐릭터로 사랑받았으며 라디오 DJ로도 활약해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 라디오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남편 김주환 씨가 있다.

빈소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 ‘위암 투병’ 유채영 24일 별세…“유언 없었다”
    • 입력 2014-07-24 08:45:59
    • 수정2014-07-24 09:50:40
    연합뉴스
연기자 겸 가수 유채영(본명 김수진)이 24일 오전 8시 위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41세.

유채영 측은 이날 "유채영 씨가 지난해 10월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아 같은 달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서 투병했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일 상태가 갑자기 악화했다"며 "남편과 가족, 배우 김현주·방송인 박미선과 송은이 씨가 임종 때 그녀의 곁을 지켰으며 아쉽게도 유언은 없었다.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고인의 생전 밝았던 모습을 오래 기억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채영의 투병 소식은 지난 21일 세상에 알려졌다. 이날 이후 연예계 안팎에서는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지만 사흘 만에 그는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

그동안 유채영의 병실은 남편과 어머니, 시어머니 등의 가족과 배우 김현주가 지켰다.

이 측근은 "유채영 씨가 눈을 한 번씩 뜨고서 가족, 김현주 씨와 눈을 마주치기도 했다"며 "가족들의 애끓는 심정에도 불구하고 항암

치료로 체력이 너무 약해져 더 이상 버티기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채영은 지난해 9월 1990년대 가수들의 합동 공연인 '리바이벌(Revival) 1990's 나이트 콘서트'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밝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한달 후 속이 좋지 않아 건강검진을 받았고 위암 판정으로 바로 수술대에 올랐다. 하지만 이미 다른 장기로 암세포가 전이된 상태여서 항암 치료에만 전념해왔다.

그는 투병 중에도 MBC 라디오 '좋은 주말'을 진행하면서 밝은 모습을 잃지 않았다. 1주일에 한번씩 녹음을 했지만 지난달 하차할 때까지 청취자들은 투병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다.

1994년 혼성그룹 쿨로 데뷔해 혼성듀오 '어스'로도 활동한 유채영은 1999년 솔로 가수로 나서 대표곡 '이모션'(Emotion), '이별유애' 등으로 사랑받았다. 2009년 싱글 '어나더 디케이드'(Another Decade)가 마지막 음반이다.

연기로도 영역을 넓힌 그는 영화 '누가 그녀와 잤을까?'(2006), '색즉시공 2'(2007)를 비롯해 드라마 '패션왕'(2012), '천명:조선판 도망자 이야기'(2013) 등에서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개성파 조연으로 주목받았다.

또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재치있는 입담과 코믹한 캐릭터로 사랑받았으며 라디오 DJ로도 활약해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 라디오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남편 김주환 씨가 있다.

빈소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