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협 새 기술위원장에 이용수 교수 선임
입력 2014.07.24 (10:23) 수정 2014.07.24 (16:50)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의 새 기술위원회를 이끌 지휘자에 이용수(55) 세종대 교수가 선임됐다.

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회 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술위원회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협회 기구다.

협회는 "이 교수가 기술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하고 축구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이 교수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협회 기술위원장을 맡아 한국이 4강 신화를 쓰는 데 큰 힘을 보탰다.

그는 서울체고, 서울대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오리건주립대에서 체육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선수로서는 실업축구 상업은행, 럭키금성, 할렐루야에서 활동했다.

이 교수는 현재 축구협회 미래전략기획단장, 세종대 체육학과 교수, KBS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협회는 현재 기술위원회를 완전히 해산하고 이 교수를 중심으로 새로운 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종전 기술위는 전문성이 부족한 데다가 위원장이 협회 간부급 직원이라는 사실에서 보듯 독립성도 부족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새로 구성되는 기술위는 협회 행정과 거리를 두고 독자적으로 전문성을 발휘해 대표팀의 경기력을 높이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협회는 "앞으로 기술위의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하고 기술위의 역할, 권한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임 위원장과의 협의를 통해 기술위원들을 빨리 선임한 뒤 대표팀 사령탑을 선임하는 작업에도 착수하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협회 정관은 기술위가 각급 대표팀 감독을 추천하는 역할을 하도록 하고 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성적부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명보 감독에 이어 누가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을지는 현재 한국 축구의 최대 관심사다.

이 위원장은 28일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술위의 비전, 장기 계획, 사령탑 선임과 관련한 당면 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다.
  • 축구협 새 기술위원장에 이용수 교수 선임
    • 입력 2014-07-24 10:23:27
    • 수정2014-07-24 16:50:52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의 새 기술위원회를 이끌 지휘자에 이용수(55) 세종대 교수가 선임됐다.

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회 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술위원회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협회 기구다.

협회는 "이 교수가 기술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하고 축구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이 교수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협회 기술위원장을 맡아 한국이 4강 신화를 쓰는 데 큰 힘을 보탰다.

그는 서울체고, 서울대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오리건주립대에서 체육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선수로서는 실업축구 상업은행, 럭키금성, 할렐루야에서 활동했다.

이 교수는 현재 축구협회 미래전략기획단장, 세종대 체육학과 교수, KBS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협회는 현재 기술위원회를 완전히 해산하고 이 교수를 중심으로 새로운 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종전 기술위는 전문성이 부족한 데다가 위원장이 협회 간부급 직원이라는 사실에서 보듯 독립성도 부족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새로 구성되는 기술위는 협회 행정과 거리를 두고 독자적으로 전문성을 발휘해 대표팀의 경기력을 높이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협회는 "앞으로 기술위의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하고 기술위의 역할, 권한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임 위원장과의 협의를 통해 기술위원들을 빨리 선임한 뒤 대표팀 사령탑을 선임하는 작업에도 착수하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협회 정관은 기술위가 각급 대표팀 감독을 추천하는 역할을 하도록 하고 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성적부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명보 감독에 이어 누가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을지는 현재 한국 축구의 최대 관심사다.

이 위원장은 28일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술위의 비전, 장기 계획, 사령탑 선임과 관련한 당면 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