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항공여객 3,838만 명…9.4% 증가
입력 2014.07.24 (11:02) 수정 2014.07.24 (12:26) 연합뉴스
올 상반기 항공여객이 3천838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4% 증가했다.

항공여객은 지속적 증가세로 역대 최고 실적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상반기 국제선 여객은 원화 강세로 인한 해외여행 증가, 중국인 방한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작년 동기보다 9.6% 늘어난 2천673만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25.3%)과 유럽(13.6%) 노선의 증가 폭이 컸다. 그러나 일본 노선은 엔저 현상, 한일관계 악화 등의 영향으로 4.7% 감소했다.

항공사별로 국제선 국적항공사 점유율은 63.9%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점유율이 52.3%이며 5개 저비용항공사는 11.6%를 점유했다.

저비용항공사의 점유율은 작년 상반기 9.3%에서 1년만에 2.3% 포인트 증가했다.

대한항공(-0.8%)을 제외하면 모든 국적항공사의 국제여객이 증가했다.

국제선 공항별로는 중국 등 아시아지역 운항 확대로 양양(586.7%), 청주(76.8%), 제주(54.9%), 무안(11.3%) 등의 공항은 여객이 많이 증가했다. 김해공항과 인천공항도 각각 9.2%와 8.1%가 증가하는 등 모든 공항이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선 여객은 제주노선 여객 증가에 힘입어 9.0% 늘었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가 각각 51.0%와 49.0%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공항별로는 운항 편수가 증가한 대구(18.1%), 제주(10.7%), 김포(10.5%), 김해공항(6.6%) 등의 여객이 늘었다.

항공화물은 화물기 운항 확대와 수출 호조 지속 덕분에 5.0% 증가한 179만t을 기록했다.

국제화물은 166만t으로 4.9% 증가했으며 국내화물은 13만t으로 6.7% 늘었다.
  • 상반기 항공여객 3,838만 명…9.4% 증가
    • 입력 2014-07-24 11:02:39
    • 수정2014-07-24 12:26:28
    연합뉴스
올 상반기 항공여객이 3천838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4% 증가했다.

항공여객은 지속적 증가세로 역대 최고 실적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상반기 국제선 여객은 원화 강세로 인한 해외여행 증가, 중국인 방한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작년 동기보다 9.6% 늘어난 2천673만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25.3%)과 유럽(13.6%) 노선의 증가 폭이 컸다. 그러나 일본 노선은 엔저 현상, 한일관계 악화 등의 영향으로 4.7% 감소했다.

항공사별로 국제선 국적항공사 점유율은 63.9%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점유율이 52.3%이며 5개 저비용항공사는 11.6%를 점유했다.

저비용항공사의 점유율은 작년 상반기 9.3%에서 1년만에 2.3% 포인트 증가했다.

대한항공(-0.8%)을 제외하면 모든 국적항공사의 국제여객이 증가했다.

국제선 공항별로는 중국 등 아시아지역 운항 확대로 양양(586.7%), 청주(76.8%), 제주(54.9%), 무안(11.3%) 등의 공항은 여객이 많이 증가했다. 김해공항과 인천공항도 각각 9.2%와 8.1%가 증가하는 등 모든 공항이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선 여객은 제주노선 여객 증가에 힘입어 9.0% 늘었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가 각각 51.0%와 49.0%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공항별로는 운항 편수가 증가한 대구(18.1%), 제주(10.7%), 김포(10.5%), 김해공항(6.6%) 등의 여객이 늘었다.

항공화물은 화물기 운항 확대와 수출 호조 지속 덕분에 5.0% 증가한 179만t을 기록했다.

국제화물은 166만t으로 4.9% 증가했으며 국내화물은 13만t으로 6.7% 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