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 해킹 소액결제 사기 무더기 적발
입력 2014.07.24 (11:18) 사회
부산지검 서민생활 침해사범 합동수사부는 빼낸 개인정보를 이용해 20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38살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하고,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50여 개의 성인 사이트를 해킹해 가입자 개인정보 11만여 건을 빼낸 뒤 임의로 소액 결제를 요청하는 수법으로 10만여 명으로부터 20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성인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해 소액결제를 해오던 사람들은 요금이 부과되더라도 이의를 제기할 가능성이 적다는 점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또, 자신이 일하는 업체에서 개인정보를 빼낸 뒤 소액 결제를 요청해 돈을 가로챈 혐의로 결제 대행업체 직원 31살 이 모 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으며, 무료 행사를 미끼로 회원을 모집한 뒤 소액 결제 유도 방식으로 6억 9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46살 김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 개인정보 해킹 소액결제 사기 무더기 적발
    • 입력 2014-07-24 11:18:39
    사회
부산지검 서민생활 침해사범 합동수사부는 빼낸 개인정보를 이용해 20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38살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하고,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50여 개의 성인 사이트를 해킹해 가입자 개인정보 11만여 건을 빼낸 뒤 임의로 소액 결제를 요청하는 수법으로 10만여 명으로부터 20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성인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해 소액결제를 해오던 사람들은 요금이 부과되더라도 이의를 제기할 가능성이 적다는 점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또, 자신이 일하는 업체에서 개인정보를 빼낸 뒤 소액 결제를 요청해 돈을 가로챈 혐의로 결제 대행업체 직원 31살 이 모 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으며, 무료 행사를 미끼로 회원을 모집한 뒤 소액 결제 유도 방식으로 6억 9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46살 김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