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 정부, ‘막후 거래설’ 일축
입력 2014.07.24 (14:54) 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정부가 최근 우크라이나에서 피격돼 추락한 여객기의 블랙박스 등을 넘겨받는 과정에서 막후 거래를 했을 것이라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강력히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매체 말레이시아키니 등은 최근 정부가 우크라이나 반군과의 협상과정에서 요구 사항을 전면 관철하는 대신에 반대급부로 제공하기로 부분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최근 말레이시아 일각에서는 정부가 사흘간에 걸친 협상에서 블랙박스와 시신 인도, 조사단의 사건 현장 접근 등 그동안 내건 조건들을 모두 관철한 만큼 반군 측의 요구도 들어줬을 것이라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그러나 말레이시아 정부는 반군 측에 아무런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무히딘 야신 부총리는 "별도의 거래는 없었다"며, 반군이 여객기를 격추한 것으로 드러나더라도 특별히 대우할 것이라는 약속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잘못이 입증된 책임 당사자들을 용서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힌 적이 없다며, 이번 합의 때문에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말레이시아의 수석 협상대표인 모흐드 수크리 후세인 보좌관도 반군이 말레이시아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는 조건으로 어떠한 대가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모흐드 보좌관은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반군 측이 말레이시아 대표단에 피격사건을 철저히 조사해달라는 조건만 내걸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 정부 역시 말레이시아 대표단의 협상을 도와줬다며 당시 모두 11개의 검문소를 통과, 다섯 시간 만에 반군 지도자 보로다이를 만나 현안들을 두루 협의했다고 공개했다.

당시 협상에서는 탑승자 시신과 블랙박스 외에 항공기 잔해 등의 수거 문제도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 말레이 정부, ‘막후 거래설’ 일축
    • 입력 2014-07-24 14:54:08
    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정부가 최근 우크라이나에서 피격돼 추락한 여객기의 블랙박스 등을 넘겨받는 과정에서 막후 거래를 했을 것이라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강력히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매체 말레이시아키니 등은 최근 정부가 우크라이나 반군과의 협상과정에서 요구 사항을 전면 관철하는 대신에 반대급부로 제공하기로 부분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최근 말레이시아 일각에서는 정부가 사흘간에 걸친 협상에서 블랙박스와 시신 인도, 조사단의 사건 현장 접근 등 그동안 내건 조건들을 모두 관철한 만큼 반군 측의 요구도 들어줬을 것이라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그러나 말레이시아 정부는 반군 측에 아무런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무히딘 야신 부총리는 "별도의 거래는 없었다"며, 반군이 여객기를 격추한 것으로 드러나더라도 특별히 대우할 것이라는 약속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잘못이 입증된 책임 당사자들을 용서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힌 적이 없다며, 이번 합의 때문에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말레이시아의 수석 협상대표인 모흐드 수크리 후세인 보좌관도 반군이 말레이시아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는 조건으로 어떠한 대가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모흐드 보좌관은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반군 측이 말레이시아 대표단에 피격사건을 철저히 조사해달라는 조건만 내걸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 정부 역시 말레이시아 대표단의 협상을 도와줬다며 당시 모두 11개의 검문소를 통과, 다섯 시간 만에 반군 지도자 보로다이를 만나 현안들을 두루 협의했다고 공개했다.

당시 협상에서는 탑승자 시신과 블랙박스 외에 항공기 잔해 등의 수거 문제도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