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체부, ‘한국 축구 혁신’ 특별전담팀 구성
입력 2014.07.24 (15:08) 수정 2014.07.24 (16:51) 연합뉴스
우리나라 축구의 중흥을 위해 전문가와 축구 관련 단체들이 모두 참여해 한국 축구 혁신 방안을 논의하는 '한국 축구 혁신 특별전담팀(TF)'이 구성, 운영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엘리트 축구와 생활체육 축구 단체가 분리돼 있는데 이러한 분리는 그동안 축구 저변 확대와 효율적인 축구 발전의 제한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대한축구협회와 국민생활체육 전국축구연합회를 통합해 '1종목 1단체'를 실현하기로 합의하고 구체적 통합 시기와 방법 등은 TF를 통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또 문체부는 축구를 시작으로 다른 종목도 '1종목 1단체' 체제를 구축해갈 계획이다.

아울러 소수 대의원이 협회장을 선출하는 현재 단체장 선거제도가 축구계 전반의 의견을 반영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어 다수의 축구계 이해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회장 선거인단' 제도 신설을 통한 통합 축구단체장의 선거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학업을 제대로 수행하며 운동하는 선수를 육성하기 위한 학원축구시스템에서 클럽 축구시스템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아갈 예정이다.

또 프로축구의 진정한 프로화를 위해 구단별 관중 증가율, 경영공시제도 도입 여부 등 구단 경영을 평가해 스포츠토토 주최단체 지원금을 프로축구 구단에 차등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여자축구 활성화, 동호인 축구클럽 활성화를 통한 축구 저변 확대, 한국축구 산업 확대와 축구문화 확산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심도 있는 검토와 논의를 위해 주제별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단기적, 임시적 처방이 아닌 지속 가능한 축구 중흥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런 축구 중흥을 위한 노력을 통해 국민을 한마음으로 묶고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줬던 대한민국 축구가 다시 한 번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회복해 기쁨과 환희를 주는 스포츠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축구 혁신 TF 위원은 9명으로 구성되며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우상일 문체부 체육국장, 최순호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한웅수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이태부 국민생활체육 전국축구연합회 사무총장, 양재완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등이 참여한다.
  • 문체부, ‘한국 축구 혁신’ 특별전담팀 구성
    • 입력 2014-07-24 15:08:36
    • 수정2014-07-24 16:51:17
    연합뉴스
우리나라 축구의 중흥을 위해 전문가와 축구 관련 단체들이 모두 참여해 한국 축구 혁신 방안을 논의하는 '한국 축구 혁신 특별전담팀(TF)'이 구성, 운영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엘리트 축구와 생활체육 축구 단체가 분리돼 있는데 이러한 분리는 그동안 축구 저변 확대와 효율적인 축구 발전의 제한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대한축구협회와 국민생활체육 전국축구연합회를 통합해 '1종목 1단체'를 실현하기로 합의하고 구체적 통합 시기와 방법 등은 TF를 통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또 문체부는 축구를 시작으로 다른 종목도 '1종목 1단체' 체제를 구축해갈 계획이다.

아울러 소수 대의원이 협회장을 선출하는 현재 단체장 선거제도가 축구계 전반의 의견을 반영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어 다수의 축구계 이해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회장 선거인단' 제도 신설을 통한 통합 축구단체장의 선거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학업을 제대로 수행하며 운동하는 선수를 육성하기 위한 학원축구시스템에서 클럽 축구시스템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아갈 예정이다.

또 프로축구의 진정한 프로화를 위해 구단별 관중 증가율, 경영공시제도 도입 여부 등 구단 경영을 평가해 스포츠토토 주최단체 지원금을 프로축구 구단에 차등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여자축구 활성화, 동호인 축구클럽 활성화를 통한 축구 저변 확대, 한국축구 산업 확대와 축구문화 확산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심도 있는 검토와 논의를 위해 주제별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단기적, 임시적 처방이 아닌 지속 가능한 축구 중흥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런 축구 중흥을 위한 노력을 통해 국민을 한마음으로 묶고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줬던 대한민국 축구가 다시 한 번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회복해 기쁨과 환희를 주는 스포츠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축구 혁신 TF 위원은 9명으로 구성되며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우상일 문체부 체육국장, 최순호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한웅수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이태부 국민생활체육 전국축구연합회 사무총장, 양재완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등이 참여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