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분양 주택 6월에도 1,000가구 늘어…두달째↑
입력 2014.07.24 (16:47) 수정 2014.07.25 (07:46) 경제
한동안 감소세를 이어왔던 미분양 주택이, 분양 물량이 늘고 매매 거래가 위축되면서 두달 연속 증가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5만 257가구로 전달 보다 천2백 가구, 2.5%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수도권 미분양이 5월보다 4% 늘어난 3만 가구로 집계됐는데, 평택과 하남, 서울 강동구 등에서 미분양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주택 규모별로 보면,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은 천 가구 증가했지만 85㎡ 초과 중대형은 12가구 줄었습니다.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물량이 줄며 5월보다 39가구 줄어든 2만 869가구로 집계됐습니다.
  • 미분양 주택 6월에도 1,000가구 늘어…두달째↑
    • 입력 2014-07-24 16:47:59
    • 수정2014-07-25 07:46:42
    경제
한동안 감소세를 이어왔던 미분양 주택이, 분양 물량이 늘고 매매 거래가 위축되면서 두달 연속 증가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5만 257가구로 전달 보다 천2백 가구, 2.5%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수도권 미분양이 5월보다 4% 늘어난 3만 가구로 집계됐는데, 평택과 하남, 서울 강동구 등에서 미분양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주택 규모별로 보면,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은 천 가구 증가했지만 85㎡ 초과 중대형은 12가구 줄었습니다.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물량이 줄며 5월보다 39가구 줄어든 2만 869가구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