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유병언 시신 사진 확산, 타살 의혹 커지나?
입력 2014.07.24 (18:42) 수정 2014.07.24 (18:43) 사회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시신 사진이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

유 전 회장의 타살 가능성을 낮게 본 경찰과 달리, 시신 사진에는 타살 흔적으로 보이는 내용이 있어, 유 전 회장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오늘(24일) 경찰에 따르면 SNS를 통해 유포되는 유 전 회장의 시신 사진은 지난달(6월) 12일 시신 발견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인 전남 순천의 한 매실밭으로 이동해 찍은 사진이다.

이 사진은 경찰이 시신을 발견한 당시 그대로의 모습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을 보면, 시신이 입고 있던 점퍼는 단추가 풀려 있으며 안에 입은 상의는 목 부위까지 올라와 있다.

바지는 골반 부위까지 내려와 있으며 신발은 벗겨져 왼쪽 발 근처에 흐트러져 있다.

얼굴 살은 대부분 부패해 뼈가 그대로 드러나 있으며, 오른쪽 손과 골반 부위는 하얀 구더기로 덮여 있다. 벙거지 모자는 머리 뒷부분에 눌려 있다.

겉모습으로는 누구인지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시신이 많이 훼손돼 있다.

이런 모습이 담긴 사진이 퍼지면서 유 전 회장이 타살 당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어제(23일) 경찰은 유 전 회장이 타살 당한 흔적은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사진 속 시신 주변의 풀이 옆으로 누워 있는 것을 보고 누군가 시신 발견 장소 주변을 정리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특히 사진 속 시신의 양 다리가 곧게 펴 있는 모습은 누군가 시신에 손을 댔을 것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시신을 원하는 장소에 놓기 위해 양 다리를 잡고 끌어 당긴 흔적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시신 사진이 퍼지면서 유 전 회장의 사인을 둘러싼 의혹은 더욱 커지지만 이를 불식시킬 수사 당국의 발표는 아직까지 없다.

경찰은 시신 사진 유포자를 찾는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수사 기록 중 하나인 사진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를 확인하는 한편 통신사 압수수색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유포자를 찾을 계획이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내일(25일) 유 전 회장의 사망 원인을 비롯한 종합적인 시신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오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 출석해 "과학적으로 시신이 유 전 회장이라는 것을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 유병언 시신 사진 확산, 타살 의혹 커지나?
    • 입력 2014-07-24 18:42:37
    • 수정2014-07-24 18:43:11
    사회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시신 사진이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

유 전 회장의 타살 가능성을 낮게 본 경찰과 달리, 시신 사진에는 타살 흔적으로 보이는 내용이 있어, 유 전 회장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오늘(24일) 경찰에 따르면 SNS를 통해 유포되는 유 전 회장의 시신 사진은 지난달(6월) 12일 시신 발견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인 전남 순천의 한 매실밭으로 이동해 찍은 사진이다.

이 사진은 경찰이 시신을 발견한 당시 그대로의 모습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을 보면, 시신이 입고 있던 점퍼는 단추가 풀려 있으며 안에 입은 상의는 목 부위까지 올라와 있다.

바지는 골반 부위까지 내려와 있으며 신발은 벗겨져 왼쪽 발 근처에 흐트러져 있다.

얼굴 살은 대부분 부패해 뼈가 그대로 드러나 있으며, 오른쪽 손과 골반 부위는 하얀 구더기로 덮여 있다. 벙거지 모자는 머리 뒷부분에 눌려 있다.

겉모습으로는 누구인지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시신이 많이 훼손돼 있다.

이런 모습이 담긴 사진이 퍼지면서 유 전 회장이 타살 당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어제(23일) 경찰은 유 전 회장이 타살 당한 흔적은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사진 속 시신 주변의 풀이 옆으로 누워 있는 것을 보고 누군가 시신 발견 장소 주변을 정리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특히 사진 속 시신의 양 다리가 곧게 펴 있는 모습은 누군가 시신에 손을 댔을 것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시신을 원하는 장소에 놓기 위해 양 다리를 잡고 끌어 당긴 흔적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시신 사진이 퍼지면서 유 전 회장의 사인을 둘러싼 의혹은 더욱 커지지만 이를 불식시킬 수사 당국의 발표는 아직까지 없다.

경찰은 시신 사진 유포자를 찾는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수사 기록 중 하나인 사진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를 확인하는 한편 통신사 압수수색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유포자를 찾을 계획이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내일(25일) 유 전 회장의 사망 원인을 비롯한 종합적인 시신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오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 출석해 "과학적으로 시신이 유 전 회장이라는 것을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