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IG 손현종 성장중 “컵대회서 수비력 성숙”
입력 2014.07.24 (22:24) 수정 2014.07.24 (22:25)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LIG손해보험의 손현종(22)이 '수비력을 장착한 레프트'로 성장하고 있다.

손현종은 24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4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팀에서 가장 많은 리시브 16개에 성공했다.

스파이크 등 공격을 걷어내는 디그도 4개를 기록, 리베로 부용찬(6개)의 뒤를 이었다.

문용관 LIG손해보험 감독은 "오늘 손현종에게 80점 정도 주고 싶다"며 "리시브 범실이 없었고 상대가 겨냥해서 때리는 공격도 잘 처리했다"고 칭찬했다.

문 감독은 "공격 범실은 상대적으로 수정이 쉽다"며 "리시브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손현종이 생각하는 수비력의 기준은 더 높다.

손현종은 "오늘 제 점수는 60∼70점인 것 같다"며 "블로킹(3개)은 잘 됐는데 리시브가 잘 안 됐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연습할 때는 기가 막혔는데…"라며 웃었다.

손현종은 자신을 수비형 선수로 키우겠다는 문 감독의 방침에 대해 "형들이 많이 도와줘서 크게 부담은 안 된다"며 "제가 우선 할 수 있는 부분을 하려고 한다"며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그는 프로 선수로 데뷔하고 나서 가장 달라진 점이 '리시브'라면서 "대학 때는 많이 안 해도 됐었는데, 프로에서는 해야 하니까 더 나아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공·수비 만능 베테랑 선배인 이경수(35)도 손현종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고 한다. 손현종은 "선수마다 방법이 다른 리시브보다는 오히려 공격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주신다"고 전했다.

문 감독은 "수비와 세트가 잘 되면 공격도 잘 된다"며 이번 시즌에 손현종, 김진만(27), 이경수 순서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이가 어릴수록 코트에 빨리 나오는 순서다.

이에 대해 문 감독은 "젊은 선수를 키우려면 경험을 더 쌓아야 한다"며 "아직 어리니까 위기관리 능력이 미흡하지만, 그 부분을 향상시키면 이번 대회 통해 한 층 성숙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 LIG 손현종 성장중 “컵대회서 수비력 성숙”
    • 입력 2014-07-24 22:24:59
    • 수정2014-07-24 22:25:20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LIG손해보험의 손현종(22)이 '수비력을 장착한 레프트'로 성장하고 있다.

손현종은 24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4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팀에서 가장 많은 리시브 16개에 성공했다.

스파이크 등 공격을 걷어내는 디그도 4개를 기록, 리베로 부용찬(6개)의 뒤를 이었다.

문용관 LIG손해보험 감독은 "오늘 손현종에게 80점 정도 주고 싶다"며 "리시브 범실이 없었고 상대가 겨냥해서 때리는 공격도 잘 처리했다"고 칭찬했다.

문 감독은 "공격 범실은 상대적으로 수정이 쉽다"며 "리시브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손현종이 생각하는 수비력의 기준은 더 높다.

손현종은 "오늘 제 점수는 60∼70점인 것 같다"며 "블로킹(3개)은 잘 됐는데 리시브가 잘 안 됐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연습할 때는 기가 막혔는데…"라며 웃었다.

손현종은 자신을 수비형 선수로 키우겠다는 문 감독의 방침에 대해 "형들이 많이 도와줘서 크게 부담은 안 된다"며 "제가 우선 할 수 있는 부분을 하려고 한다"며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그는 프로 선수로 데뷔하고 나서 가장 달라진 점이 '리시브'라면서 "대학 때는 많이 안 해도 됐었는데, 프로에서는 해야 하니까 더 나아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공·수비 만능 베테랑 선배인 이경수(35)도 손현종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고 한다. 손현종은 "선수마다 방법이 다른 리시브보다는 오히려 공격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주신다"고 전했다.

문 감독은 "수비와 세트가 잘 되면 공격도 잘 된다"며 이번 시즌에 손현종, 김진만(27), 이경수 순서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이가 어릴수록 코트에 빨리 나오는 순서다.

이에 대해 문 감독은 "젊은 선수를 키우려면 경험을 더 쌓아야 한다"며 "아직 어리니까 위기관리 능력이 미흡하지만, 그 부분을 향상시키면 이번 대회 통해 한 층 성숙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