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이후 여객선 안전 의식은?
입력 2014.07.24 (23:52) 수정 2014.07.25 (01:0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사고 이후 여객선 안전 의식은 얼마나 높아졌을까요?

정연우 기자가 점검했습니다.

<리포트>

승객들이 한 명씩 개표구 앞에 멈춰 섭니다.

그간 가장 크게 달라진 건 철저한 신원 확인 절차입니다.

석 달 전까지는 표만 보는 '대충대충' 확인이었지만 지금은 신분증이 없으면 표를 살 수 조차 없습니다.

<녹취> "신분증이 없으면 탑승이 안 되니까..."

여객선 내부는 어떨까?

자리마다 구명조끼가 촘촘히 배치돼 있고, 단체 탑승 학생들에게는 안전 교육을 하는 모습도 눈에 띕니다.

그러나 바뀐 건 대형 여객선 정도입니다.

짧은 거리를 오고 가는 작은 여객선의 경우 아직도 안전 규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차량을 고정하는 '고박'은 필수지만 바퀴 뒤에 '받침목'을 놓는 게 고작입니다.

규정대로 바퀴를 모두 묶은 대형 여객선과 비교하면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녹취> 여객선 승객 : "내릴 때 얘기하려고 해요. 저게 이제 나무 받침목으로만 고정될 게 아니란 말이에요"

여객선 운영은 바뀌는데 승객들은 여전히 안전에 둔감한 것도 문제입니다.

비상 상황 안내 방송이 나와도 잠을 자거나, 스마트폰만 들여다보입니다.

<녹취> "(사고 나면 갑판 어디로 모여야 되는지 기억나요?)글쎄..."

<인터뷰> 정준모 (인하대 조선해양공학과) : "대국민 홍보 활동 즉 학교라든가 기관 등의 정기적인 선박 안전에 대한 교육이 동시에 이뤄져야..."

뼈아픈 세월호의 교훈... 안전을 중시하는 변화는 목격되지만 갈 길은 여전히 멀어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세월호’ 이후 여객선 안전 의식은?
    • 입력 2014-07-24 23:58:55
    • 수정2014-07-25 01:06:3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월호 사고 이후 여객선 안전 의식은 얼마나 높아졌을까요?

정연우 기자가 점검했습니다.

<리포트>

승객들이 한 명씩 개표구 앞에 멈춰 섭니다.

그간 가장 크게 달라진 건 철저한 신원 확인 절차입니다.

석 달 전까지는 표만 보는 '대충대충' 확인이었지만 지금은 신분증이 없으면 표를 살 수 조차 없습니다.

<녹취> "신분증이 없으면 탑승이 안 되니까..."

여객선 내부는 어떨까?

자리마다 구명조끼가 촘촘히 배치돼 있고, 단체 탑승 학생들에게는 안전 교육을 하는 모습도 눈에 띕니다.

그러나 바뀐 건 대형 여객선 정도입니다.

짧은 거리를 오고 가는 작은 여객선의 경우 아직도 안전 규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차량을 고정하는 '고박'은 필수지만 바퀴 뒤에 '받침목'을 놓는 게 고작입니다.

규정대로 바퀴를 모두 묶은 대형 여객선과 비교하면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녹취> 여객선 승객 : "내릴 때 얘기하려고 해요. 저게 이제 나무 받침목으로만 고정될 게 아니란 말이에요"

여객선 운영은 바뀌는데 승객들은 여전히 안전에 둔감한 것도 문제입니다.

비상 상황 안내 방송이 나와도 잠을 자거나, 스마트폰만 들여다보입니다.

<녹취> "(사고 나면 갑판 어디로 모여야 되는지 기억나요?)글쎄..."

<인터뷰> 정준모 (인하대 조선해양공학과) : "대국민 홍보 활동 즉 학교라든가 기관 등의 정기적인 선박 안전에 대한 교육이 동시에 이뤄져야..."

뼈아픈 세월호의 교훈... 안전을 중시하는 변화는 목격되지만 갈 길은 여전히 멀어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