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약재 추출물 ‘항암 효과’ 입증…상용화 전망
입력 2014.07.25 (00:14) 수정 2014.07.25 (09:2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약재 추출물로 만든 생약 물질이 항암 치료에 탁월한 효과를 보여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기존 항암제와 달리 독성도 나타나지 않아 상용화 전망도 밝습니다.

박해평 기자입니다.

<리포트>

복부에 암세포를 이식한 실험쥐입니다.

20가지 한약재 추출물로 만든 생약 물질 일명 '키옴(KIOM) C'를 열흘간 먹인 뒤 먹이지 않은 쥐와 비교했습니다.

키옴 C를 먹지 않은 쥐는 종양 길이가 1cm가 넘지만, 키옴 C를 투여한 뒤는 절반 이하 크기입니다.

키옴 C 투여량이 많을수록 종양 크기가 작아졌습니다.

또 인위적으로 폐에 암세포를 전이시켜 보니 키옴 C를 먹지 않은 쥐는 폐가 까만 암세포로 덮인 반면 투여한 쥐는 암세포가 눈에 띄게 적습니다.

키옴 C가 종양 전이와 관련된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애영 (박사/한국한의학연구원) : "식염수를 투여한 군에 비해 키옴 C를 투여한 군에서 폐로 전이된 종양의 개수가 71.5% 정도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키옴 C의 재료는 당귀와 천궁, 산치자 등 천연 한약재 20가지.

전임상 독성 시험에서도 독성과 돌연변이 등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마진열 (박사/한국한의학연구원) : "키옴 C에 구성된 한약재는 대부분 식품 원료로 쓰고 있기 때문에 사람이 섭취해도 큰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연구진은 키옴 C에 대한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고, 임상 시험 등을 거쳐 3년 후쯤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해평입니다.
  • 한약재 추출물 ‘항암 효과’ 입증…상용화 전망
    • 입력 2014-07-25 00:17:06
    • 수정2014-07-25 09:25:20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한약재 추출물로 만든 생약 물질이 항암 치료에 탁월한 효과를 보여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기존 항암제와 달리 독성도 나타나지 않아 상용화 전망도 밝습니다.

박해평 기자입니다.

<리포트>

복부에 암세포를 이식한 실험쥐입니다.

20가지 한약재 추출물로 만든 생약 물질 일명 '키옴(KIOM) C'를 열흘간 먹인 뒤 먹이지 않은 쥐와 비교했습니다.

키옴 C를 먹지 않은 쥐는 종양 길이가 1cm가 넘지만, 키옴 C를 투여한 뒤는 절반 이하 크기입니다.

키옴 C 투여량이 많을수록 종양 크기가 작아졌습니다.

또 인위적으로 폐에 암세포를 전이시켜 보니 키옴 C를 먹지 않은 쥐는 폐가 까만 암세포로 덮인 반면 투여한 쥐는 암세포가 눈에 띄게 적습니다.

키옴 C가 종양 전이와 관련된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애영 (박사/한국한의학연구원) : "식염수를 투여한 군에 비해 키옴 C를 투여한 군에서 폐로 전이된 종양의 개수가 71.5% 정도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키옴 C의 재료는 당귀와 천궁, 산치자 등 천연 한약재 20가지.

전임상 독성 시험에서도 독성과 돌연변이 등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마진열 (박사/한국한의학연구원) : "키옴 C에 구성된 한약재는 대부분 식품 원료로 쓰고 있기 때문에 사람이 섭취해도 큰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연구진은 키옴 C에 대한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고, 임상 시험 등을 거쳐 3년 후쯤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해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