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경, 매실밭 주인 것”…오늘 유 씨 사망 원인 발표
입력 2014.07.25 (07:03) 수정 2014.07.25 (09: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유병언 씨가 머물렀던 별장 인근에서 어제 발견했던 뿔테 안경은 유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오늘 오전 유씨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고아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유병언 씨가 머물렀던 별장 주변에서 발견된 안경은 유 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거한 안경은 매실밭 주인 77살 윤 모씨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밭일을 하다 잃어버린 안경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최종 확인을 위해 오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유병언 씨의 지팡이도 찾고 있습니다.

당초 유 씨의 시신과 함께 있었지만 최초 발견자가 집에 가져갔다가 버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씨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오늘 오전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독극물과 약물 반응 검사를 비롯해 전신 CT촬영 분석 작업 등을 종합한 결과 발표로, 유 씨가 숨진 원인이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국과수는 지난 22일 유 씨의 시신을 넘겨받은 뒤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 원인을 조사해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안경, 매실밭 주인 것”…오늘 유 씨 사망 원인 발표
    • 입력 2014-07-25 07:14:48
    • 수정2014-07-25 09:02: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경찰이 유병언 씨가 머물렀던 별장 인근에서 어제 발견했던 뿔테 안경은 유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오늘 오전 유씨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고아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유병언 씨가 머물렀던 별장 주변에서 발견된 안경은 유 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거한 안경은 매실밭 주인 77살 윤 모씨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밭일을 하다 잃어버린 안경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최종 확인을 위해 오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유병언 씨의 지팡이도 찾고 있습니다.

당초 유 씨의 시신과 함께 있었지만 최초 발견자가 집에 가져갔다가 버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씨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오늘 오전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독극물과 약물 반응 검사를 비롯해 전신 CT촬영 분석 작업 등을 종합한 결과 발표로, 유 씨가 숨진 원인이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국과수는 지난 22일 유 씨의 시신을 넘겨받은 뒤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 원인을 조사해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