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정규직 전환 비용 지원·고용특구 지정”
입력 2014.07.25 (07:07) 수정 2014.07.25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기업들에게는 임금 일부를 지원해주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공단 등 기업 기반이 탄탄한 지역엔 고용특구를 만들고 한국형 직업학교를 신설해 청년 고용창출에 힘쓰기로 했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환은행은 지난해 노조와 비정규직 직원 2천여 명의 정규직화에 합의했습니다.

전환 예정 시점은 올 1월이었지만, 아직도 비용 문제 등의 이유로 실행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보헌(외환은행노조) : "선별적으로 전환을 한다든지 임금은 인상을 안한다든지 수용하기 어려운 제안들을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이렇게 정규직 전환의 가장 큰 걸림돌인 비용 부담을 정부가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외부 파견 근로자를 직접 정규직으로 고용하거나 파견 사업주가 정규직으로 채용할 경우 임금 일부를 지원해 주겠다는 겁니다.

비정규직이 만연한 안전, 보건 업무도 임금을 지원해 정규직 전환을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최경환(경제부총리) : "비정규직이 불합리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또 점차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또 3곳에 청년고용 특구를 지정해 산업정보고, 기업학교 등의 직업학교와 특성화고, 전문대 2년 과정을 묶은 고등전문대를 신설합니다.

하지만 정규직화 임금 지원은 예산과 지원 규모 등의 계획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설익은 대책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인터뷰> 우문숙(민주노총) : "법으로 강제하고 있는것도 시행하고 있지 않은데 임금 일부를 지원해준다고 해서 정규직으로 전환해 줄 것인가.."

정부는 관계부처간 협의를 거쳐 오는 10월 구체적인 종합 대책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정부 “정규직 전환 비용 지원·고용특구 지정”
    • 입력 2014-07-25 07:18:18
    • 수정2014-07-25 08:07:1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정부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기업들에게는 임금 일부를 지원해주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공단 등 기업 기반이 탄탄한 지역엔 고용특구를 만들고 한국형 직업학교를 신설해 청년 고용창출에 힘쓰기로 했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환은행은 지난해 노조와 비정규직 직원 2천여 명의 정규직화에 합의했습니다.

전환 예정 시점은 올 1월이었지만, 아직도 비용 문제 등의 이유로 실행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보헌(외환은행노조) : "선별적으로 전환을 한다든지 임금은 인상을 안한다든지 수용하기 어려운 제안들을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이렇게 정규직 전환의 가장 큰 걸림돌인 비용 부담을 정부가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외부 파견 근로자를 직접 정규직으로 고용하거나 파견 사업주가 정규직으로 채용할 경우 임금 일부를 지원해 주겠다는 겁니다.

비정규직이 만연한 안전, 보건 업무도 임금을 지원해 정규직 전환을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최경환(경제부총리) : "비정규직이 불합리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또 점차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또 3곳에 청년고용 특구를 지정해 산업정보고, 기업학교 등의 직업학교와 특성화고, 전문대 2년 과정을 묶은 고등전문대를 신설합니다.

하지만 정규직화 임금 지원은 예산과 지원 규모 등의 계획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설익은 대책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인터뷰> 우문숙(민주노총) : "법으로 강제하고 있는것도 시행하고 있지 않은데 임금 일부를 지원해준다고 해서 정규직으로 전환해 줄 것인가.."

정부는 관계부처간 협의를 거쳐 오는 10월 구체적인 종합 대책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