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7년까지 LTE 방식 국가재난통신망 구축”
입력 2014.07.25 (07:23) 수정 2014.07.25 (08: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 당시 군과 경찰, 소방이 통신망을 함께 사용했다면 더 빠르고 효율적인 구조가 가능했을 것이란 지적이 있었는데요.

때문에 정부가 일원화된 국가재난통신망을 2017년까지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시내 모든 119 신고를 받는 서울종합방재센터입니다.

지방자치단체와 소방서 간 일원화된 신고 시스템으로 즉각적인 대응과 점검이 가능합니다.

성바오로 이송 마쳤는지.

하지만 군,경찰과는 무전 수신 체계가 달라 실시간 소통이 어렵습니다.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을 위해 통합된 무전 시스템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인터뷰> 임경호(소방방재청) : "주파수라든지 이런 부분이 달라서 서로 소통이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스템 내에서는 같은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기관이 달라도 통신이 가능합니다."

이같은 이유로 정부는 현재 이동통신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LTE 방식으로 국가재난망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강원 지역에서 시범 실시하고 2016년에는 도 단위로 2017년에는 전국에 망이 연결됩니다.

문제는 재난통신망에 사용될 것으로 유력한 700MHz 주파수의 수요가 많다는 점입니다.

LTE로 기술방식이 확정될 경우 필요한 주파수는 20MHz 가량.

하지만 이동통신사를 비롯해 철도망과 해양통신망도 이 주파수 배정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정부가 통신 위주의 주파수 정책에서 탈피해야만 재난망 구축이 가능하다는 지적이 잇따릅니다.

<인터뷰> 심진홍(안전관리본부) : "이 통신망을 구축했을 때 편익으로 생명과 재산, 피해를 막는 거를 뽑았었거든요. 결국은 이제 생명부분에 대해서는 상당히 경제적인 거를 따지기가 어렵다."

또 LTE망 구축에만 1조원 이상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예산 조달 방안이 우선 해결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2017년까지 LTE 방식 국가재난통신망 구축”
    • 입력 2014-07-25 07:32:43
    • 수정2014-07-25 08:54: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 당시 군과 경찰, 소방이 통신망을 함께 사용했다면 더 빠르고 효율적인 구조가 가능했을 것이란 지적이 있었는데요.

때문에 정부가 일원화된 국가재난통신망을 2017년까지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시내 모든 119 신고를 받는 서울종합방재센터입니다.

지방자치단체와 소방서 간 일원화된 신고 시스템으로 즉각적인 대응과 점검이 가능합니다.

성바오로 이송 마쳤는지.

하지만 군,경찰과는 무전 수신 체계가 달라 실시간 소통이 어렵습니다.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을 위해 통합된 무전 시스템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인터뷰> 임경호(소방방재청) : "주파수라든지 이런 부분이 달라서 서로 소통이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스템 내에서는 같은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기관이 달라도 통신이 가능합니다."

이같은 이유로 정부는 현재 이동통신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LTE 방식으로 국가재난망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강원 지역에서 시범 실시하고 2016년에는 도 단위로 2017년에는 전국에 망이 연결됩니다.

문제는 재난통신망에 사용될 것으로 유력한 700MHz 주파수의 수요가 많다는 점입니다.

LTE로 기술방식이 확정될 경우 필요한 주파수는 20MHz 가량.

하지만 이동통신사를 비롯해 철도망과 해양통신망도 이 주파수 배정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정부가 통신 위주의 주파수 정책에서 탈피해야만 재난망 구축이 가능하다는 지적이 잇따릅니다.

<인터뷰> 심진홍(안전관리본부) : "이 통신망을 구축했을 때 편익으로 생명과 재산, 피해를 막는 거를 뽑았었거든요. 결국은 이제 생명부분에 대해서는 상당히 경제적인 거를 따지기가 어렵다."

또 LTE망 구축에만 1조원 이상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예산 조달 방안이 우선 해결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