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수 경기 살리기 위해 내년까지 41조 원 푼다”
입력 2014.07.25 (08:09) 수정 2014.07.25 (09:0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얼어붙은 내수 경기를 살리기 위해 내년까지 41조 원을 풀기로 했습니다.

기업에 묶여있는 돈이 가계 소득 증대나 투자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정책 처방도 함께 내놨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수정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7%.

기존 4.1%에서 뚝 떨어졌습니다.

소비와 투자가 부진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근혜 대통령 : "여기서 다시 주저앉게 된다면 우리 경제는 긴 침체의 터널로 빠져들 수도 있습니다."

정부가 경제활성화를 위해 꺼내든 핵심 카드는 과감한 돈 풀기입니다.

각종 기금 등을 이용해 재정 지출을 12조 원 늘리고, 정책금융과 외화대출 등을 확충해 기업들에게 29조 원을 더 빌려주겠다는 겁니다.

풀린 돈이 투자와 일자리로 연결되도록 제2 서해안 고속도로 등 대형 민자 사업을 조기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기업이 벌어들인 이익을 배당이나 임금으로 나눠주지 않고 쌓아두면 세금을 더 물립니다.

기업 소득이 가계 소득으로 흘러가 소비를 늘리고 늘어난 소비가 투자의 기회가 되는 지속적 성장 구조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최경환(경제 부총리) : "경제의 선순환 고리가 끊긴 상황에서 부문적이고 단편적인 정책 대응은 성과를 거둘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담보대출비율과 총부채상환비율을 각각 70%와 60%로 끌어올리는 부동산 시장 활력 처방도 곁들였습니다.

소비 심리가 더 살아나도록 현금영수증과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도 한시적으로 높여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내수 경기 살리기 위해 내년까지 41조 원 푼다”
    • 입력 2014-07-25 08:18:55
    • 수정2014-07-25 09:05:1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정부가 얼어붙은 내수 경기를 살리기 위해 내년까지 41조 원을 풀기로 했습니다.

기업에 묶여있는 돈이 가계 소득 증대나 투자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정책 처방도 함께 내놨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수정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7%.

기존 4.1%에서 뚝 떨어졌습니다.

소비와 투자가 부진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근혜 대통령 : "여기서 다시 주저앉게 된다면 우리 경제는 긴 침체의 터널로 빠져들 수도 있습니다."

정부가 경제활성화를 위해 꺼내든 핵심 카드는 과감한 돈 풀기입니다.

각종 기금 등을 이용해 재정 지출을 12조 원 늘리고, 정책금융과 외화대출 등을 확충해 기업들에게 29조 원을 더 빌려주겠다는 겁니다.

풀린 돈이 투자와 일자리로 연결되도록 제2 서해안 고속도로 등 대형 민자 사업을 조기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기업이 벌어들인 이익을 배당이나 임금으로 나눠주지 않고 쌓아두면 세금을 더 물립니다.

기업 소득이 가계 소득으로 흘러가 소비를 늘리고 늘어난 소비가 투자의 기회가 되는 지속적 성장 구조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최경환(경제 부총리) : "경제의 선순환 고리가 끊긴 상황에서 부문적이고 단편적인 정책 대응은 성과를 거둘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담보대출비율과 총부채상환비율을 각각 70%와 60%로 끌어올리는 부동산 시장 활력 처방도 곁들였습니다.

소비 심리가 더 살아나도록 현금영수증과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도 한시적으로 높여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