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섹시한 현아는 빨개요…열정의 다른 표현이죠”
입력 2014.07.25 (08:22) 수정 2014.07.25 (09:07) 연합뉴스
섹시미는 여성의 매력 중 하나다.

그러나 연예인에게 이러한 이미지가 두드러질 경우 때론 악플에 시달리며 상처를 입기도 한다.

'섹시 걸'의 대명사인 포미닛의 현아(22)도 때론 도가 지나치는 말에 마음고생을 했지만, 섹시한 이미지를 자신의 '아이덴티티'로 규정하고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오는 28일 발매될 미니앨범 '에이 토크'(A Talk)에서 '빨개요'란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내세운 것이다.

이번 앨범 콘셉트의 색깔을 '레드'로 정하고 재킷 이미지는 물론 입술 색깔도 붉게 칠했다.

'빨개요'의 노랫말은 재치있어 인상적이다.

동요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의 멜로디를 이용해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왓(What), 빨간 건 현아, 현아는 예(Yeah)~'란 가사가 반복돼 귀에 쏙 꽂힌다.

최근 강남구 청담동 큐브 카페에서 인터뷰한 현아는 "'현아는 빨갛다'는 어감이 다소 세지만 나에게 빨간색은 행운의 색깔"이라며 "데뷔 전부터 좋아하던 색이고 1위를 할 때도 늘 빨간 옷을 입고 있었다. 나를 나타내는 의미 있는 색"이라고 설명했다.

노래에 맞춰 '몽키 댄스'도 춘다. 인터뷰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두 다리를 'O'자로 만들고서 한쪽 팔을 흔들어 보이는 모습이 재미있다.

"제가 원숭이띠예요. 하하. 이번엔 하이힐을 신고 대놓고 원숭이 춤을 출 겁니다. 안무팀이 원숭이처럼 열심히 추지 않으면 임팩트가 없다고 해서 구두를 신고 날아다니려고요."

신곡을 낼 때마다 뮤직비디오에서 과감한 노출과 몽환적인 눈빛으로 화제가 된 만큼 이번 티저 영상도 공개와 함께 빠르게 클릭 수가 상승했다.

현아는 "'현아는 세다'란 기대가 있어 노출이 적진 않다"며 "이번엔 메이크업과 패션이 섹시하면서도 건강한 느낌이어서 복근 운동과 배드민턴 등 운동을 열심히 했다. 건강해 보이는 건 자신 있다"고 웃었다.

'빨개요'에서도 드러나듯이 이번 앨범에선 솔직한 자신의 이야기와 모습을 담았다.

현아는 세 곡의 작사에 참여했다.

"공감대가 없는 제 얘기라고 여길 수 있겠지만 현아 자체가 브랜드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만든 앨범"이라며 "현아 하면 '핫하다'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고 정열적이고 열정이 있다는 느낌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인트로곡 '에이 토크'(A Talk)에선 '원하는 것 이제 다 보여줄게, 알지 나는 절대 거짓말 못 해'라며 자기소개를 한다.

강렬한 힙합 비트의 댄스곡인 '프렌치 키스'에선 감정을 표현하지 못하는 이성에게 어필하라는 도발적인 면모를, 비스트의 양요섭과 부른 '어디부터 어디까지'에선 스킨십 진도에 대해 갈등하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반면 힙합곡 '블랙리스트'에선 경고 메시지를 날리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이처럼 다양한 모습이 있지만 섹시한 모습이 두드러진 탓인지 현아에 대한 편견도 많다.

'잘 놀 것 같다', '연애를 엄청 많이 해봤을 것 같다', '성격이 셀 것 같다' 등.

현아는 "'난 이렇다'고 해명하기 어렵고 '이렇게 봐달라'고 말하는 건 내 주관적인 생각 아닌가"라며 "말로 해명하기보다 보여주는 게 더 빠르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SBS MTV 리얼리티 프로그램 '현아의 프리먼스'를 선보인 것도 평소 어떻게 생활하는지, 무대 아래에선 어떤 모습인지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제가 포미닛, 트러블메이커, 솔로 등 활동이 많아서 싫지만 어쩔 수 없이 보는 분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저도 사람이니 잘 보이고 싶고 예쁨 받고 싶죠. 단지 생각이 바뀐 건 저를 예뻐하지 않는 분들에게 상처받기보다 좋아해주고 기대해주는 분들에게 조금 더 잘 보이도록 열심히 해서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거죠."

그럼에도 현아가 좋다는 사람들의 이유는 다양하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 한결같이 열심히 해서', '몸매가 예뻐서', '끼가 넘쳐서' 등.

현아는 "'끼가 많다', '자신감 넘친다'란 말도 감사하지만 노력 없이 받는 칭찬 같아서 '현아 밖에 못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가장 좋다"며 "노력을 통해 뭔가를 만들어냈다는 느낌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엔 비슷한 시기, 원더걸스 시절 멤버이던 예은도 솔로 앨범을 내 의도치 않게 라이벌 구도가 됐다.

현아는 원더걸스를 나와 포미닛으로 활동하면서도 예은과 '절친'으로 지낸다.

"예은 언니와 서로의 노래를 들어봤어요. 언니 노래는 저와 상반되는 느낌인데 제가 할 수 없는 모습이니 너무 좋았어요. 언니도 제 노래가 시원해서 여름 분위기에 어울린다고 말해줬죠. 라이벌이라기보다 어린 시절 같은 꿈을 꾸며 걸어왔기에 '우리가 이렇게 컸나'란 생각이 들고 무조건 응원해야죠."

실제 현아는 초등학교 1~2학년 때부터 연예계에 대한 꿈을 키웠다.

아버지와 함께 간 대학로 거리에서 비보잉 공연을 보고서 '춤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현아는 "돌이켜보니 아버지가 '이걸 해볼래?'라고 말 안하고 눈으로 보여주려 한 것 같다"며 "당시 아역 배우 오디션에서 대본만 읽고 매번 떨어졌는데 춤을 배우고선 무기가 생기니 자신감이 생기더라. 춤을 추면 사람들이 날 달리 보는 게 좋았다"고 웃었다.

이날 현아는 모든 답변마다 한 뼘 자란 모습을 보여줬다.

무대 아래에선 포미닛 멤버뿐 아니라 소속사 직원들의 마음까지 '언니'처럼 살갑게 챙기는 걸로 잘 알려져 있다.

"집안에 남동생만 둘이 있어 언니들을 무척 좋아했어요. 언니들이 저를 챙겨주는 모습을 봐서 자연스럽게 그런 행동이 나오는 것 같아요. 아빠가 '네가 있기에 주위 사람들이 있는 게 아니라 그들이 있어 네가 있는 것'이라고 늘 말씀하셨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더 와 닿아요."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섹시한 현아는 빨개요…열정의 다른 표현이죠”
    • 입력 2014-07-25 08:22:16
    • 수정2014-07-25 09:07:11
    연합뉴스
섹시미는 여성의 매력 중 하나다.

그러나 연예인에게 이러한 이미지가 두드러질 경우 때론 악플에 시달리며 상처를 입기도 한다.

'섹시 걸'의 대명사인 포미닛의 현아(22)도 때론 도가 지나치는 말에 마음고생을 했지만, 섹시한 이미지를 자신의 '아이덴티티'로 규정하고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오는 28일 발매될 미니앨범 '에이 토크'(A Talk)에서 '빨개요'란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내세운 것이다.

이번 앨범 콘셉트의 색깔을 '레드'로 정하고 재킷 이미지는 물론 입술 색깔도 붉게 칠했다.

'빨개요'의 노랫말은 재치있어 인상적이다.

동요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의 멜로디를 이용해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왓(What), 빨간 건 현아, 현아는 예(Yeah)~'란 가사가 반복돼 귀에 쏙 꽂힌다.

최근 강남구 청담동 큐브 카페에서 인터뷰한 현아는 "'현아는 빨갛다'는 어감이 다소 세지만 나에게 빨간색은 행운의 색깔"이라며 "데뷔 전부터 좋아하던 색이고 1위를 할 때도 늘 빨간 옷을 입고 있었다. 나를 나타내는 의미 있는 색"이라고 설명했다.

노래에 맞춰 '몽키 댄스'도 춘다. 인터뷰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두 다리를 'O'자로 만들고서 한쪽 팔을 흔들어 보이는 모습이 재미있다.

"제가 원숭이띠예요. 하하. 이번엔 하이힐을 신고 대놓고 원숭이 춤을 출 겁니다. 안무팀이 원숭이처럼 열심히 추지 않으면 임팩트가 없다고 해서 구두를 신고 날아다니려고요."

신곡을 낼 때마다 뮤직비디오에서 과감한 노출과 몽환적인 눈빛으로 화제가 된 만큼 이번 티저 영상도 공개와 함께 빠르게 클릭 수가 상승했다.

현아는 "'현아는 세다'란 기대가 있어 노출이 적진 않다"며 "이번엔 메이크업과 패션이 섹시하면서도 건강한 느낌이어서 복근 운동과 배드민턴 등 운동을 열심히 했다. 건강해 보이는 건 자신 있다"고 웃었다.

'빨개요'에서도 드러나듯이 이번 앨범에선 솔직한 자신의 이야기와 모습을 담았다.

현아는 세 곡의 작사에 참여했다.

"공감대가 없는 제 얘기라고 여길 수 있겠지만 현아 자체가 브랜드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만든 앨범"이라며 "현아 하면 '핫하다'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고 정열적이고 열정이 있다는 느낌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인트로곡 '에이 토크'(A Talk)에선 '원하는 것 이제 다 보여줄게, 알지 나는 절대 거짓말 못 해'라며 자기소개를 한다.

강렬한 힙합 비트의 댄스곡인 '프렌치 키스'에선 감정을 표현하지 못하는 이성에게 어필하라는 도발적인 면모를, 비스트의 양요섭과 부른 '어디부터 어디까지'에선 스킨십 진도에 대해 갈등하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반면 힙합곡 '블랙리스트'에선 경고 메시지를 날리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이처럼 다양한 모습이 있지만 섹시한 모습이 두드러진 탓인지 현아에 대한 편견도 많다.

'잘 놀 것 같다', '연애를 엄청 많이 해봤을 것 같다', '성격이 셀 것 같다' 등.

현아는 "'난 이렇다'고 해명하기 어렵고 '이렇게 봐달라'고 말하는 건 내 주관적인 생각 아닌가"라며 "말로 해명하기보다 보여주는 게 더 빠르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SBS MTV 리얼리티 프로그램 '현아의 프리먼스'를 선보인 것도 평소 어떻게 생활하는지, 무대 아래에선 어떤 모습인지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제가 포미닛, 트러블메이커, 솔로 등 활동이 많아서 싫지만 어쩔 수 없이 보는 분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저도 사람이니 잘 보이고 싶고 예쁨 받고 싶죠. 단지 생각이 바뀐 건 저를 예뻐하지 않는 분들에게 상처받기보다 좋아해주고 기대해주는 분들에게 조금 더 잘 보이도록 열심히 해서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거죠."

그럼에도 현아가 좋다는 사람들의 이유는 다양하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 한결같이 열심히 해서', '몸매가 예뻐서', '끼가 넘쳐서' 등.

현아는 "'끼가 많다', '자신감 넘친다'란 말도 감사하지만 노력 없이 받는 칭찬 같아서 '현아 밖에 못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가장 좋다"며 "노력을 통해 뭔가를 만들어냈다는 느낌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엔 비슷한 시기, 원더걸스 시절 멤버이던 예은도 솔로 앨범을 내 의도치 않게 라이벌 구도가 됐다.

현아는 원더걸스를 나와 포미닛으로 활동하면서도 예은과 '절친'으로 지낸다.

"예은 언니와 서로의 노래를 들어봤어요. 언니 노래는 저와 상반되는 느낌인데 제가 할 수 없는 모습이니 너무 좋았어요. 언니도 제 노래가 시원해서 여름 분위기에 어울린다고 말해줬죠. 라이벌이라기보다 어린 시절 같은 꿈을 꾸며 걸어왔기에 '우리가 이렇게 컸나'란 생각이 들고 무조건 응원해야죠."

실제 현아는 초등학교 1~2학년 때부터 연예계에 대한 꿈을 키웠다.

아버지와 함께 간 대학로 거리에서 비보잉 공연을 보고서 '춤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현아는 "돌이켜보니 아버지가 '이걸 해볼래?'라고 말 안하고 눈으로 보여주려 한 것 같다"며 "당시 아역 배우 오디션에서 대본만 읽고 매번 떨어졌는데 춤을 배우고선 무기가 생기니 자신감이 생기더라. 춤을 추면 사람들이 날 달리 보는 게 좋았다"고 웃었다.

이날 현아는 모든 답변마다 한 뼘 자란 모습을 보여줬다.

무대 아래에선 포미닛 멤버뿐 아니라 소속사 직원들의 마음까지 '언니'처럼 살갑게 챙기는 걸로 잘 알려져 있다.

"집안에 남동생만 둘이 있어 언니들을 무척 좋아했어요. 언니들이 저를 챙겨주는 모습을 봐서 자연스럽게 그런 행동이 나오는 것 같아요. 아빠가 '네가 있기에 주위 사람들이 있는 게 아니라 그들이 있어 네가 있는 것'이라고 늘 말씀하셨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더 와 닿아요."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